“美, 北계좌 100개 추적 중…조만간 동결조치”

미국 정부가 북한과 관련된 불법계좌로 의심되는 은행계좌 100여개 이상을 정밀 추적하고 있으며, 조만간 이들 계좌의 적법성을 가려 금융거래 중단 조치에 나설 것으로 23일 알려졌다.


외교소식통은 “미국 재무부와 정보 당국이 지난해부터 유엔 안보리 결의 1718호와 1874호를 어기고 북한의 무기수출 대금을 예치해온 해외은행 계좌들과 불법거래와 관련된 것으로 의심되는 계좌 등을 포함해 200개 정도의 북한 계좌를 찾아냈다”면서 “이 가운데 불법혐의가 가려질 수 있는 100개 계좌에 대해서는 해당 은행에 통보해 자금 동결 조치 등을 취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미국 재무부 등의 이번 조치는 천안함 사건과 무관하게 지난해 유엔 안보리 결의 채택 이후 추진돼 온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이 북한과 관련된 불법계좌에 거래중단 조치를 취한다면 2005년 9월 마카오 방코델타아시아(BDA)은행의 북한 계좌 2500만 달러를 동결한 수준을 뛰어넘는 고강도 금융제재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관련, 필립 크롤리 미 국무부 차관보는 21일(워싱턴 현지시간) “북한의 대량살상무기 확산에 돈줄이 되는 각종 불법활동을 막기 위한 제재 패키지가 2주내 발표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미국 재무부 금융범죄단속반은 지난 16일 금융기관에 보낸 주의보를 통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산하 자금세탁방지 국제기구(FATF)가 북한을 자금세탁방지 및 테러자금 차단과 관련한 제도가 미비한 국가로 지목했다면서 북한과 관련된 금융거래에 주의를 강화할 것을 촉구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