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전문가 “백악관에 ‘핵 보좌관’ 둬야”

테러범의 핵무기 입수 가능성 같은 ‘현실적’ 위협을 예방하기 위해 미국 정부가 백악관에 ‘핵 보좌관’을 두고 ‘핵 테러’ 대응을 위한 연 5억달러의 예산을 확보하는 등의 노력을 해야 한다고 미 하버드대의 핵문제 전문가 매튜 번 교수가 18일 주장했다.

번 교수는 보고서를 통해 미국의 지원 활동을 통해 구소련 국가 핵시설의 75%, 러시아 핵탄두 보관소의 65%에 대한 시설 개선 작업이 이뤄졌지만 여전히 투자 미비나 내부자 부패로 인한 핵무기 안전 문제가 존재한다고 분석했다.

그는 이런 위험성의 사례로 올해 초 러시아에서 있었던 핵시설 관리담당 군 고위장교의 뇌물 수수 사건과 남아프리카공화국 고농축우라늄 보관시설에 대한 침입 사건, 파키스탄에서 고조되고 있는 테러 위험 등을 들었다.

이에 대응하기 위해 그는 대통령에게 직접 보고할 수 있는 백악관 상근 보좌관직 신설은 물론 핵물질이나 핵무기가 테러범에게 넘어가지 않도록 하는 캠페인 전개나 핵물질 보관소의 수 자체를 줄이기 위한 노력 등이 핵 테러 대응을 위한 예산 확보와 함께 시행돼야 한다고 제안했다.

번 교수는 “백악관이 꾸준히 지도력을 발휘해야 위험한 수준까지 벌어진 핵 테러 방지 노력들 사이의 수준 차이를 없앨 수 있을 것”이라며 “이 문제가 새 미국 정부의 최우선 과제 가운데 하나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자신의 보고서 내용을 앞으로 몇주동안 미국 의회와 정부, 그리고 버락 오바마 대통령 당선자의 정권인수팀에서 보고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