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위성에 찍힌 北풍계리…”핵실험 준비 추정”







▲’38노스’ 웹사이트(www.38north.org)에 공개된 18일 풍계리 위성사진
북한이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에서 핵실험용 갱도 굴착과 관련된 작업을 벌이는 것으로 추정되는 위성사진이 공개됐다. 풍계리는 북한이 2006년과 2009년에 각각 핵실험을 실시한 곳이다.


미국 존스홉킨스대학 국제대학원 한미연구소가 27일 AP통신에 제공한 상업용 위성 촬영사진에는 풍계리에서 최근 굴착된 토사들을 운반하기 위한 것으로 추정되는 탄광차 행렬이 담겨있다.


3월 8일부터 4월 18일 사이에 촬영된 이 사진들을 분석한 결과 현장에서는 8천㎥의 토사가 굴착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그러나 이 사진에서는 갱도내에 핵실험 장치 등이 설치돼 있는지 여부 등 핵실험 시기를 추정할 만한 단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이 연구소의 북한 관련 웹사이트 ’38 노스'(38 North)의 편집자 조엘 위트씨는 “이 사진들을 보면 북한이 지난 몇 달 동안 핵실험 준비를 해왔음이 분명하지만 언제 실험을 단행할 지는 명확하지 않다”고 말했다.








▲’38노스’ 웹사이트(www.38north.org)에 공개된 3월 8일 풍계리 위성사진








▲’38노스’ 웹사이트(www.38north.org)에 공개된 3월 27일 풍계리 위성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