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로드먼, 장성택 숙청에도 3번째 訪北

미국프로농구(NBA) 스타 출신인 데니스 로드먼이 다음 주 북한을 세 번째 방문해 북한 농구팀을 훈련시킬 계획이라고 아일랜드 온라인 베팅업체 패디파워가 12일(현지시간) 전했다.


AFP 통신에 따르면 로드먼은 19~23일 북한 농구팀을 훈련시키고 내년 1월 8일 김정은의 생일에 맞춰 NBA 은퇴선수 주축인 미국 농구팀과 북한 농구팀 간 친선경기를 준비 중이다.


패디파워의 로리 스콧 대변인은 로드먼의 방북이 장성택 숙청으로 인한 북한의 정세에 영향을 받진 않는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이번 사태로 우리에게 달라지는 건 아무것도 없다”며 “우린 만국공통어인 스포츠를 고객들이 좋아하기 때문에 이런 일을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그는 “이번 방북은 다큐멘터리 제작팀이 로드먼과 동행한다”면서 “친선경기에 출전할 미국팀 선수 명단이 수일 내로 발표되며 ‘전설급’ 두 명을 포함한 전 NBA 선수들과 여러 젊은 선수들로 구성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로드먼은 지난 2월 북한을 처음 방문한 이후 김정은을 ‘평생 친구’라고 자랑했으며 9월에도 방북해 김정은과 농구 경기를 직접 관람하고 초호화 섬 별장에 초대받는 등 환대를 받았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