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부 “안보리 대북결의 北행동 응분의 대가”

미 국무부는 10일(현지시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주요국(P5+2)의 대북 제재 초안 합의에 대해 북한의 ‘잘못된 행동’에 대한 실질적인 응분의 대가라고 평가했다.

이언 캠벨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유엔 5개 상임이사국과 한국, 일본이 이러한 초안을 마련한 목적은 북한에 그들의 행동은 실질적인 응분의 대가인 결과가 뒤따른다는 것을 강력하고 집단적으로 보여주려는 것”이라고 밝혔다.

유엔 안보리는 이날 전체회의를 열어 35개 항목의 대북제재 내용이 담긴 결의안 초안을 상정, 회람했다.

안보리의 대북제재 내용을 담은 이번 결의안 초안 전문에는 북한의 2차 핵실험에 대해 ‘가장 강력하게 규탄한다’고 명시하고 있고 가장 높은 수위의 비난 문구를 포함했다. 지난 2006년 1차 북핵실험 당시 대북 제재 결의 1718호에서는 ‘규탄한다’고 밝혔던 바 있다.

수전 라이스 유엔주재 미국 대사는 유엔 대북제재 결의안 초안과 관련, “매우 강력한” 대응 조치라고 강조했다.

라이스 대사는 “이번 제재안이 유엔 안보리 15개 회원국 전체회의를 통과하면 (북한에 대해) 실질적인 영향을 미치게 될 것”이라며 특히 북한의 주요한 소득원을 삭감시키는 효과를 강조하면서는 “의미있는 방식으로 (북한을) 물어뜯게 될 것”이라 밝혔다.

유엔 안보리는 12일 표결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되며 결의안 채택에는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 주요국은 이번 결의안에 대해 안보리의 만장일치 찬성 통과를 목표로 하고 있지만, 이사국에 리비아와 베트남 등 친북 입장의 국가가 포함돼 있어 만장일치 여부는 미지수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