獨교포들도 ‘통영의 딸’ 구명 운동 나섰다

독일 교포들이 ‘통영의 딸’ 신숙자 모녀 구명 운동에 동참한다.


재독한인총연합회는 8일 독일 뒤스부르크에서 100여 명의 교민이 참여한 가운데 신 씨 모녀 구명 토론회를 열고 내년 초까지 유럽에서 신 씨 모녀 구명을 위한 서명을 받아 독일 정부와 의회에 전달하기로 결의했다.


한인총연합회는 11월 말 함부르크 교민 100명을 시작으로 신 씨 모녀의 구출을 위한 서명운동을 시작할 예정이다. 한인총연합회는 또한 오는 18~20일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리는 유럽한인총회를 통해 구명 운동을 전 유럽으로 확산시켜나가기로 했다.


김연숙 한독간호협회 부회장은 토론회에서 “북한은 더 이상 인권유린 행위를 자행하지 말고 신 씨 모녀를 가족의 품으로 돌려보내라”고 촉구했다.


데틀레프 퀸 전 독일문제연구소장은 “독일 정부는 통일 전 동독 내 정치범 석방을 위해 돈으로 자유를 사는 프라이카우프(Freikauf) 방식을 썼다”며 “프라이카우프 금액이 북한의 핵개발로 전용되지 않도록 할 수만 있다면 활용할 만한 가치가 있는 방법”이라고 주장했다.


재독 교민들은 토론회에 이어 신씨 모녀의 신속한 송환을 염원하는 하얀 풍선을 하늘로 날리는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신숙자 씨의 남편 오길남 씨는 앞서 지난달 독일을 방문, 정부 관계자 및 현지 교민들을 만나 구출운동에 동참해 줄 것을 호소했었다. 오 박사 가족은 입북 당시 서독 발행 망명 여권을 소지하고 있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