泰, 北 미사일 등 적재한 수송기 억류

미사일과 폭약 등 북한제 무기를 적재하고 평양을 출발했던 동유럽 국적의 수송기가 태국 돈므엉 공항에 재급유를 위해 착륙한 뒤 태국 당국에 억류됐다고 교도통신 등 외신과 태국 현지 언론들이 12일 보도했다.


파니탄 와타나야콘 태국 정부 대변인은 “문제의 수송기 조종사가 12일 오전 재급유를 위해 돈므엉 공항 착륙을 요청했다”며 “이 수송기가 공항에 착륙한 뒤 당국이 수송기를 검사하는 과정에서 다량의 무기를 발견, 수송기와 조종사 등을 억류하고 무기를 압수했다”고 밝혔다.


파니탄 대변인은 “압수된 무기들은 태국 중앙부의 나콘사완주(州) 타크리 공군 기지로 이송됐다”며 “억류된 조종사들은 현재 조사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억류된 수송기는 그루지야 국적이고 조종사 등 승무원 5명 중 4명은 벨로루시, 1명은 카자흐스탄 출신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 태국 당국이 구체적인 압수품 목록을 아직 확인해 주지 않고 있지만 미사일과 폭약, 대공화기 발사대, 로켓포 등 35t 정도의 무기가 수송기에 적재돼 있었던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파니탄 대변인은 “조종사 등에 대한 조사를 통해 국제법 위반 사항이 확인되면 유엔 당국의 의견에 따라 조치를 취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수송기의 출발지와 관련, 몬톤 수추콘 태국 공군 대변인은 “내가 갖고 있는 정보에 따르면 문제의 수송기는 북한 수도 평양에서 출발했다”며 “공군 당국이 억류된 항공기에 대해 보안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밝혔다.


태국 현지 방송들은 태국 당국이 미국측 정보를 받아 이 수송기를 압류했다고 보도했지만 태국 방콕 주재 미국 대사관은 이번 사건에 대해 아는 바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주태국 한국 대사관 관계자는 “태국 당국이 억류된 조종사 등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어 정확한 사건 경위를 파악하는데 어느정도 시간이 걸릴 것 같다”며 “사건 경위를 지속적으로 파악할 예정”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