柳통일 “개성공단 풀려야 금강산관광 논의 가능”

류길재 통일부 장관은 11일 개성공단 정상화 문제가 해결돼야 북측이 제의한 금강산관광 문제도 풀릴 수 있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류 장관은 이날 ‘북한정책포럼’ 조찬 강연에서 “개성공단 재개를 놓고 당국 간 회담을 하고 있기 때문에 ‘이 문제가 먼저 진전이 있는 게 좋지 않겠느냐. 그러면 금강산(관광 문제)도 자연스레 해결의 실마리를 찾을 수 있지 않겠느냐’는 취지로 (북측에) 답을 보냈다”고 밝혔다.


북한은 개성공단 정상화를 논의하기 위한 2차 실무회담이 열린 10일 오후 판문점 연락관을 통해 우리 측에 금강산 관광과 이산가족상봉을 위한 실무회담을 각각 오는 17일과 19일에 진행하자고 제의했다.


류 장관은 이어 “어제 저녁 이산가족 상봉과 관련된 (북측의) 실무접촉 제의도 있었고 (우리 측이) 장소는 수정했지만 제의를 수용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류 장관은 당면한 개성공단 정상화 문제부터 하나씩 풀어 남북관계의 신뢰를 쌓아가는 것이 정부의 방침임을 분명히 밝혔다.


그는 “지금의 남북관계는 초보적인 신뢰도 있다고 보기 어렵다”면서 “우리 정부는 회담이든 대화든 신뢰를 쌓는 데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그는 “회담 국면 하나하나가 어떻게 될 것인가를 놓고 노심초사하기 보다는 조금 멀리 떨어져서 우리가 지금까지 무엇을 했고, 남북관계가 어떤 상황에 있고, 어떤 남북관계를 만드는 게 바람직한가 생각하면 조금 더 지혜롭고 현명하게 대처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류 장관은 이어 “정책은 일관성과 지속성이 있어야 예측 가능하다”며 “그렇게 됐을 때 북한도, 국민도, 국제사회도 한국 정부의 정책을 잘 이해할 수 있고 정부 정책에 대한 신뢰가 국민에게도, 남북관계에서도, 국제사회에도 있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