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對北 추가 독자제재 검토”

일본 정부는 23일 북한의 연평도 포격 도발과 관련, 북한에 대한 독자적인 추가 제재를 검토할 수도 있다는 방침을 밝혔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센고쿠 요시토(仙谷由人) 관방장관은 이날 관계 각료회의 후 기자회견에서 “독자적으로 할 수 있는 일이 있으면 할 것이다”라며 “기본은 한·일, 미·일의 연계다. 각국의 대응을 보면서 (제재를)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라고 밝혔다.

센고쿠 장관은 특히 이번 포격은 “우연히 발발한 사건이 아니다”며 “(북한에 의한 포격은) 용서할 수 없는 도발행위로 강하게 비난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현시점에서 국민 생활에 즉시 영향을 끼치는 사태가 아니라고 인식하고 있다”면서 일본 국민들의 냉정한 대응을 주문했다.


아울러 한국 정부의 대응조치에 전면적인 지지를 표명한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일본 정부는 간 나오토(菅直人) 총리 주재로 관계 각료회의를 열고 대책을 논의했다.

간 총리는 이날 회의에서 ▲북한의 동향에 관한 정보 수집 ▲한·미 양국과의 긴밀한 연계 ▲예측하기 어려운 사태에 대비한 국민의 안전·안심 확보 등을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