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최고의 강한 대북 응징 방안 강구하라”

문재인 대통령은 3일 북한의 6차 핵실험에 대해 “ICBM(대륙간탄도미사일)급 미사일 발사와 핵실험에 대해 최고의 강한 응징방안을 강구하라”고 지시했다.

정의용 청와대 안보실장은 이날 오후 국가안전보장회의(NSC) 결과를 발표하며 “북한이 우리와 국제사회의 거듭된 경고를 무시하고 과거보다 더 강한 위력의 핵실험을 실시했다”며 문 대통령의 이 같은 지시사항을 전했다.

또 문 대통령은 “한미동맹 차원의 굳건한 연합방위태세를 바탕으로 북의 무모한 도발에 대한 적극적인 대응 방안을 준비하고 추가 도발 가능성에 대해서도 만전의 대비 태세 갖출 것”이라고 지시했다고 전해졌다.

정 실장은 “북한을 완전히 고립시키기 위한 유엔 안보리 제제 결의 추진 등 모든 외교적 방법을 강구해나가기로 했다”며 “오늘 (NSC) 회의에서는 북한의 핵시설과 미사일을 무력화 시킬 수 있는 우리 군의 타격 능력을 과시하고, 한미 동맹 차원에서 미군이 보유한 가장 강력한 전략자산을 전개하는 방안도 협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의 핵 미사일 개발 고도화를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임을 강조하면서 국민의 생명과 국가의 안보를 한치의 흔들림 없이 굳건히 지켜나갈 것임을 다짐햇다”며 “빠른 시일내에 한미 양국 정상간 통화를 통해 북한 도발에 대한 강력한 한미 공조 방안을 협의키로 했다”고 밝혔다.

앞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맥매스터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도 긴급 전화통화를 갖고 북한의 제6차 핵실험에 대한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한편, 정치권도 이날 북한의 6차 핵실험을 일제히 비난했다. 더불어민주당은 북한의 도발행위 중단을 촉구하면서 문재인정부의 철저한 대응을 강조했다.

김현 민주당 대변인은 “북한이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에서 6차 핵실험을 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며 “북한은 남북한 주민의 생명을 담보로 군사적 긴장을 강화하는 일체의 도발행위를 중단해야한다”고 촉구했다.

야당은 문재인 정부의 외교안보 정책를 강한 어조로 비판하면서 강력한 대응을 주문했다.

강효상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그간 국제사회가 대북제재 강화를 논의하는 동안, 문재인 정부는 북한의 위협을 무시한 채 대화를 고집하는 등 북한에 잘못된 시그널을 보내왔다”며 “이번 사태는 문재인 정부의 책임 또한 크다”고 지적했다.

강 대변인은 “환상주의적이자 정략적인 안보관이 대한민국의 안전을 백척간두의 위기로 몰아넣은 것”이라며 “문재인 정부는 지금이라도 정신을 차리고, 전군 대북감시 및 경계태세를 격상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손금주 국민의당 수석대변인도 “국제사회의 거듭된 경고에도 또 다시 핵 실험을 강행한 북한의 무모함을 강력 규탄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문재인 정부를 향해서는 “연일 핵실험 가능성에 대한 언급이 있었음에도 결국 대화의 장으로 이끌어야 한다던 문 정부의 무대책에 국민이 또다시 불안에 떨고 있다”며 “북한의 핵 능력이 미국과 동맹국에 실제적 위협으로 판명되는 경우 미국의 선제공격 가능성이 있다. 이것이 현실화 될 경우 한반도 전역에 재앙이 닥칠 수 있음을 명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박정하 바른정당 수석대변인은 “한반도와 동북아뿐만 아니라 국제평화를 깨는 중대한 도발행위라고 규정하고 강력히 규탄한다”고 북한을 비판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우리당은 호전적인 김정은 정권에 대해 대화를 앞세운 낭만적인 접근은 결코 안 된다는 점을 입이 닳도록 수차례 강조해 왔다”며 “그러나 그 결과는 핵과 ICBM(대륙간탄도미사일) 뿐이다. 문재인 정부에 다시 한 번 촉구한다. 대북전략을 전면 수정하고 한미일 안보 공조체제를 다시 점검하라”고 요구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