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從北논란’ 재점화…노회찬 “3대세습 얘기하자”

민주노동당과 진보신당을 중심으로 ‘새로운 진보정당 건설’ 논의가 진행중인 가운데 북핵과 3대세습 등 대북관(對北觀) 문제가 통합 논의의 ‘뜨거운 감자’로 부상할 전망이다.


진보신당 ‘새로운 진보정당 건설을 위한 추진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는 노회찬 전 대표는 9일 기자회견에서 “진보진영 연석회의 3차 합의문에서는 5월 말까지 대북 문제와 당 운영 방안 등 나머지 쟁점 사항을 해소해 최종 합의문을 마련한다고 합의했다”며 “그간 논의 과정을 살펴볼 때 이를 지키려면 참가 정당들의 적극적인 대응이 요구된다”고 말했다.


3차 합의문 발표는 내부 이견으로 1주일간 미뤄지는 등 진통을 거듭하다 지난 6일 열린 ‘진보정치대통합과 새로운 진보정당 건설을 위한 진보진영 대표자 4차 연석회의’ 이후 공개됐다.


합의문은 “5월 말까지 핵 개발과 권력 승계 등 대북문제, 2012년 총선·대선 기본 방침, 패권주의 등 당 운영 방안 등 나머지 쟁점사항을 해소해 최종 합의문을 마련하며, 6월 말 전후로 각 단위의 의결을 거칠 수 있도록 한다”고 명시하고 있다.


이어 “진보정당은 북한 당국을 한반도 평화와 자주적 평화통일의 상대방으로 인정하되, 남과 북 정부 모두에 대해 자주적 태도를 견지한다”며 “남과 북 어느 정부의 정책이든 한반도 평화와 자주적 평화통일에 기여하는 정책은 지지 지원하고, 한반도 긴장을 고조시키고 자주적 평화통일을 해치는 정책은 비판하는 정당”이라고 새로운 진보정당의 성격을 규정했다.


노 전대표는 합의문 발표에 이어 공개적으로 정당간 협상을 제안한 이유에 대해 “물밑 협상도 하겠지만 관계 정당 내에서 ‘이런 식으로 해서 되겠느냐’의 생각도 있었다”며 “정당들이 보다 책임을 갖고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진보정당 건설의 핵심의제로 ‘대북관’을 상정하고, 이 문제에 대한 각 정당의 입장을 분명히 확인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힌 것이다.


노 전 대표는 “그동안 북한의 핵개발과 3대 세습, 2012년 총선과 대선의 연대 방침, 그리고 패권주의 극복을 위한 당의 민주적 운영 방안에 대한 논의를 해왔으나 참여 단위 간에 입장의 차이가 쉽게 극복되지 않았다”며 “진보신당은 민노당과 사회당에 주요 사안에 대한 협상을 이번 주 내로 시작할 것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따라서 2008년 ‘종북주의’ 논란 끝에 분당사태를 맞았던 두 정당이 종북문제를 놓고 ‘제2라운드’ 공방을 펼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대해 노 전 대표는 “민주노동당도 과거 민노당이 아니다”며 “당리당략을 넘어 대통합을 결단했다고 보여지고 분당 과정에서 보였던 여러 폐해에 대해서도 성찰 의지와 노력이 있다고 보여진다”고 민노당을 압박했다.


그는 “새로운 진보정당은 내년 선거를 앞두고 국민들에게 진보정당이 다시 일어서는 모습을 보이는 것이므로 민주노동당도 이 부분에 대해 지혜롭게 대처할 것”이라며 “진보정당들이 과거를 넘어서는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고 촉구했다.


하지만 대북관을 두고 벌이는 양 당간의 논의에는 자주파(NL), 평등파(PD) 간의 오랜 종북 논란이 자리잡고 있어 합일점을 찾을 수 있을지 여부는 불투명하다.


새로운 진보정당 건설 논의 연석회의에는 민노당, 진보신당, 사회당은 물론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전국농민회총연맹(전농), 전국여성연대 등 총 13개 좌파진영이 참여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