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北, 6자회담 결렬 이후 첫 비핵화회담

남북한 6자회담 수석대표인 위성락 외교통상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리용호 북한 외무성 부상이 22일 오후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회동했다.


남북 6자회담 수석대표 회동은 2008년 12월 중국 베이징(北京) 6자회담 수석대표 회동 이후 2년7개월만으로, 6자회담이 열리지 않는 기간에 개최되는 남북한 간 최초의 비핵화 회담으로 기록될 전망이다.


위 본부장과 리 부상은 이날 오후 3시(현지시각) 발리 모 호텔에서 회동했다. 북한측은 이에 앞서 리 부상이 북측 6자회담 수석대표로 공식 임명됐음을 우리 측에 알려왔다.


정부 당국자는 “6자회담이 정체된 이후 열리는 남북간 최초의 비핵화 회담”이라고 성격을 규정하고 “6자회담 계기가 아닌 기간에 남북 수석대표가 별도로 만난 전례가 없어 의제는 특정하지 않았다. 비핵화 문제에 관한 양측의 관심사항을 폭넓게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이번 회담의 배경에 대해 “우리 측의 비핵화 회담 제안에 북측이 리 부상에 대해 6자회담 수석대표 자격을 부여해 위 본부장과의 회담에 응해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두 사람의 회동에는 남측에서 조현동 외교부 북핵외교기획단장과 북핵 실무자, 북측에서 최선희 외무성 미국 부국장과 실무자가 배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남북한 간 비핵화 회담이 성사됨에 따라 남북대화→북미대화→6자회담 재개로 이어지는 3단계 접근방안이 강한 탄력을 받으며 교착국면에 놓인 6자회담 재개 흐름에 돌파구를 마련할 것으로 예상된다.


리 부상은 21일 저녁 최 부국장을 포함한 실무대표단을 이끌고 발리에 도착했다.


남과 북은 23일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본회의장에서 김성환 외교장관과 박 외상이 비공식 회동하는 방안도 협의 중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