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3대 도시, 5월부터 휴대전화 사용”

이집트의 이동통신회사 오라스콤 텔레콤이 오는 5월 북한에서 최초로 휴대전화 상용 서비스를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오라스콤의 나기브 사위리스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전화회의에서 “올해 5월부터 평양을 비롯한 북한 3대 도시에서 서비스를 제공한다”며 “3~4년 후에는 수백만 가입자를 유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12일(현지시각) 블룸버그 통신이 보도했다.

그는 “향후 3년간 이동통신 사업자 면허 취득과 설비투자 등을 위해 북한에 4억달러(약 3천900억원)를 투자할 예정”이라며 “가입자당 12~15달러 정도의 평균 수익을 올릴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북한의 관리들이 서비스의 시작을 서둘러 원하고 있는 것에 놀랐다”며 “북한과의 사업에 큰 희망을 갖고 있다”는 소감을 밝혔다.

“(사업자) 면허 허가 하에 모두가 서비스를 받을 수 있어야 할 것”이라며, 그러나 “수세기동안 닫혀있었던 국가를 열어나가기 위해서는 더욱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오라스콤 텔레콤은 중동과 북아프리카 지역 내 최대 이동통신회사로 지난 1월 31일 최초로 북한의 휴대전화 상용 서비스 사업권을 획득했다.

휴대전화 서비스는 오라스콤의 자회사인 CHEC테크놀로지에 의해 실시되며 자회사의 주식 25%를 조선체신회사가 소유하게 된다. 사업권 유효기간은 25년이며 그 중 4년 동안은 독점적으로 사업을 할 수 있는 조건이다.

이와 관련, 도쿄신문도 북한 당국이 현재 주민들에게 내려져 있는 휴대전화 사용 금지령을 평양의 경우 오는 4월 해제할 방침이라고 지난달 보도한 바 있다.

지난 2002년 11월부터 휴대전화 사용을 평양 등을 중심으로 허용했던 북한 당국은 2004년 4월 용천역에서 폭발 사고가 난 이후 사용을 공식적으로 금지시켰다.

오는 5월 오라스콤사의 상용 서비스가 현실화된다면 휴대전화 사용을 금지해 온 북한의 정책이 4년 만에 풀리게 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북한 당국이 휴대전화 금지령을 내린 2004년 이후에도 중국 기지국의 영향권 아래에 있는 국경지대를 중심으로 당국의 단속을 피해 중국산 휴대전화를 사용하는 주민들이 많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