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황금평 우선개발…이르면 내일 착공

북한은 6일 북중 친선강화를 위해 황금평·위화도 특구를 추진하되 황금평을 우선 개발키로 했다고 밝혔다.


우리의 국회 격인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는 이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황금평, 위화도 경제지대를 내옴에 대하여’라는 정령을 통해 “황금평, 위화도 경제지대를 내온다”며 “황금평, 위화도 경제지대 개발은 황금평지구부터 한다”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북한에서 `경제지대’라는 표현은 우리의 경제특구 개념에 해당한다.


이에 따라 지난달 말 예정됐다 돌연 취소됐던 황금평 특구 개발 착공식이 이르면 7일 열릴 것으로 보인다.


황금평 특구 개발 착공식에는 북한의 장성택 국방위원회 부위원장 겸 노동당 행정부장과 천더밍(陳德銘) 중국 상무부장이 참석할 가능성이 크다.


정령은 특구 개발 배경과 관련해 “전통적인 조중친선을 더욱 강화하고 대외경제관계를 확대발전시키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해 황금평·위화도 특구가 중국자본의 유치를 위한 조치임을 내비쳤다.


황금평·위화도 특구는 행정구역상 평안북도 신도군 황금평리, 신의주시 상단리·하단리·다지리, 의주군 서호리가 속하며 북한의 주권이 행사되는 지역이라고 정령은 소개했다.


정령은 “내각과 해당 기관들은 이 정령을 집행하기 위한 실무적 대책을 세울 것”이라고 덧붙여 앞으로 관련 법령의 제정 등 후속조치가 이어질 것임을 예고했다.


최근 공개된 ‘조중 라선경제무역지대와 황금평경제지대 공동개발계획 요강’에 따르면 황금평 특구는 정보, 관광문화, 현대시설농업, 경공업 등 4대 산업을 중점적으로 발전시켜 지식밀집형 신흥경제구역으로 추진된다.


또 황금평과 신의주를 잇는 여객ㆍ화물부두를 축조하고, 황금평 특구 안에 그물 형식의 도로망을 조성하며 황금평과 중국 단둥신구를 잇는 2개의 출입도로도 건설될 예정이다.


그러나 위화도 지역은 지질문제 등으로 개발 위험도가 높아 개발 타당성에 대해 북중 양국이 공동으로 추가연구를 하기로 했다.


한편 북한 노동당은 이날 정치국 확대회의를 열어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방중 결과에 대한 설명을 듣고 북중관계를 대를 이어 강화하기로 결의했다.


2000년 이후 김 위원장의 일곱 차례 방중 이후 노동당이 회의를 열어 방중결과를 평가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최근 급속도로 가까워지는 북중관계를 뒷받침하려는 조치로 풀이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