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환상 사전차단?…”南, 썩고 병든 세상” 주민 강연

능라물놀이장 곱등어(돌고래의 북한어)관 앞, 줄을 선 주민들 속에서 휴대전화 사용자가 눈에 띈다. /사진=데일리NK 자료사진

북한 당국이 최근 들어 대남(對南) 비난 주민 강연을 강화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 평양에서 이틀간 남북통일농구대회를 개최됐고 산림과 도로‧철도 등 남북 교류협력이 가속화될 조짐을 보이자, 주민들 사이에서 불러올 수 있는 환상을 차단하고 경각심을 고취시키기 위한 움직임으로 풀이된다.

함경북도 소식통은 9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지난 3일 ‘남조선(한국)은 썩고 병든 세상’이라는 내용의 주민 강연회가 조직됐다”면서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남조선에 대한 비방을 지속하고 있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이어 “강연자는 ‘남조선 사회는 모든 것이 돈에 의하여 지배되는 부익부, 빈익빈의 사회’라고 규정하면서 ‘돈을 위해서는 사람을 마구 죽이는 강도들이 판을 치는 사회, 부모 자식 간에도 돈 때문에 싸우고 죽인다’는 식으로 비난했다”고 덧붙였다.

북한의 최근 움직임은 노동신문 등 선전 매체에서 대남 비난이 완화된 것과는 상반된 모습이다. 때문에 남한 국민들의 대북 인식 향상을 유도하면서도 내부 주민 단속과 체제 안정을 위해 은밀히 대남 비난을 강화하고 나섰다는 지적이 나온다.

소식통은 “한동안은 이런 망측한 강연이 없었는데 철도를 비롯한 남조선과 교류가 실현되고 있는 시기이니만큼 주민들이 남조선에 대한 환상을 가질까봐 걱정스러워 미리 침을 놓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또한 북한 당국은 남한에 대한 증오와 복수심을 고조시키고 있다. 이는 “적에 대한 분노가 커지면 체제에 대한 결사옹위 정신이 높아진다”는 북한의 전형적인 전술로 읽혀진다.

소식통은 “강연자는 ‘남조선 괴뢰들은 있지도 않는 우리(북한)의 인권을 걸고 들면서 마치 제 놈들의 사회가 ‘만민복지’ ‘만민평등’인 것처럼 개나발을 불어대며 악랄하게 책동하고 있다‘고 악설적으로 말했다”고 전했다.

여기서 인권 문제는 국제사회가 근본 주범을 ‘최고지도부’로 간주하고 있다는 점에서 북한 당국의 입장에서는 양보할 수 없는 문제다. 때문에 핵 집착에 대항한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를 ‘미제(미국)의 악랄한 책동’이라고 선전하는 것처럼 인권 문제를 ‘외부 탓’으로 돌리는 셈이다.

다만 이러한 당국의 선전 전술이 북한 주민들에게는 제대로 먹히지 않는 모습이다. 라디오나 영상을 통해 한국의 실체를 접한 주민들이 당국의 강연에 시큰둥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는 것이 소식통의 전언이다.

소식통은 “남조선에 대한 강연이라고 해서 처음에는 집중해서 들었지만, 비난을 이어가자 꾸벅꾸벅 조는 주민들이 많았다”면서 “어쨌든 남조선은 잘 사는 나라이고 우리가 조만간 도움을 많이 받아야 하니 (당국의) 선전을 믿고 듣는 사람이 별로 없는 것”이라고 현지 분위기를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