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태풍 ‘볼라벤’ 영향 48명 사망…이재민 2만여명”

최근 한반도을 통과한 15호 태풍 ‘볼라벤(BOLAVEN)’의 영향으로 북한에서 48명이 숨지고 2만여 명의 이재민이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선중앙통신은 3일 “태풍 15호의 영향으로 2일 현재 사망자수는 48명, 부상자와 행방불명자수는 50여 명”이라며 “전국적으로 6700여 세대의 살림집(주택)이 완전 및 부분 파괴·침수되고 2만1180명이 집을 잃었다”고 보도했다.


또한 “전국적으로 5만여 정보의 농경지가 피해를 입었다”며 “880여동의 생산 및 공공건물들이 못쓰게 됐고, 교육부문과 보건부문에서도 수십 동의 건물들이 파괴됐다”고 덧붙였다.


조선중앙통신은 지난달 30일에는 “태풍 15호의 영향으로 3명이 사망하고 3300여 명이 집을 잃었으며 3만2천여 정보의 농경지가 피해를 봤다”고 보도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