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종교 자유 없어…매우 제한적인 활동만 가능”

북한의 종교 탄압 실태가 여전히 심각하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윤여상 북한인권기록보존소 소장은 북한정의연대와 북한인권개선모임 주최로 25일 오후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북한의 종교자유와 박해실태’에 관한 기자회견에서 탈북민 7천48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를 공개했다.


북한인권기록보존소가 2007년부터 2012년 7월31일까지 설문조사를 벌인 결과 ‘북한에서 자유롭게 종교 활동을 할 수 있는가’란 질문에 응답자의 6963명(99.6%)가 ‘종교 활동을 자유롭게 할 수 없다’고 답했다.


또 응답자의 0.7%(47명)만이 종교 시설(교회, 성당, 절 등)에 방문한 경험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이들 종교시설 방문자 중 신앙생활을 목적으로 방문한 경우는 찾아볼 수 없다고 설명했다.


또 응답자의 1.2%(89명)는 북한에서 종교 활동에 몰래 참가한 적이 있다고 밝혔다.


이 외에도 ‘종교 활동 시 처벌 수준’을 묻는 질문에 응답자의 61.0%(4001명)는 북한 사회에서 가장 높은 처벌을 의미하는 ‘정치범 수용소행’이라고 답했다. 가장 낮은 처벌 수준인 노동단련형은 2.6%(172명)이고 교화소행은 12.0%(790명)이었다.


윤여상 소장은 이에 대해 “북한에서 종교 활동이 제한적으로 비밀스럽게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북한의 공식적인 종교시설에서 특수목적을 위한 종교 활동이 형식적으로 이뤄지고 있지만 일반적인 종교 활동은 이뤄질 수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북한의 종교박해 실태에 대한 상시 모니터링과 희생자에 대한 구제수단과 예방 방안을 개발하는 것이 시급하다”며 “북한 종교자유 확대를 위한 범종교계 연합체 구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