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조선반도 일 터지면 전적으로 이명박 역도 책임”

북한은 22일 조선 반도에서 무슨 일이 터지는 경우 그 책임은 전적으로 이명박 역도에게 있다고 주장했다.


북한 외무성은 이날 대변인 성명을 내고 “최근 조선반도(한반도)에는 동족대결에 환장이 된 이명박 역적패당의 광기가 극한점을 넘어서 더는 그대로 놔둘수 없는 비상사태가 발생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성명은 “이명박 역도는 수령님(김일성) 탄생 100돌 경축행사에 돈이 얼마 들었다느니, 그 돈이면 식량을 얼마 사올 수 있다느니 하는 악의에 찬 돈벌레 타령을 해댔다”며 “우리 인민의 숭엄한 사상 감정에 마구 칼질을 하는 특대형 도발행위를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이어 “군대와 인민은 역도를 무자비하게 징벌할 수 있도록 명령만 내려달라고 외치고 있다. 순박한 여성들까지도 ‘이명박 쥐새끼무리를 때려잡자’고 절규 한다”면서 “정치적 임종을 앞둔 역도가 분별을 잃고 최후발악을 하고 있는 것으로 지금 조선반도 정세는 통제 밖으로 벗어날 수 있는 긴박한 상황에 처했다”고 위협했다.


그러면서 “만일 동맹자나 동반자라고 해 인간쓰레기를 두둔하면서 우리 민족 내부의 일에 간섭하려드는 나라가 있다면 하늘 끝에 가닿은 우리 군대와 인민의 분노의 창끝을 면치 못하게 될 것”이라고 비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