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정찰총국 간부, 올해 내 南 본토 포격할 것”

북한 군 간부가 올해 내에 한국 본토를 향해서 추가 공격을 할 것이라는 계획을 밝혔다고 일본 도쿄신문이 2일 서울발로 보도했다.


신문은 북한소식에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북한의 연평도 포격 이후인 11월 하순, 북한 인민무력부 정찰총국 간부가 ‘새해가 밝기 전에 경기도를 목표로 한 새로운 포격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신문은 이 발언이 한국과 미국의 합동군사훈련 실시가 결정된 후에 나온 것으로 추정했다.


이어 “구체적인 계획을 전제로 한 발언인지는 불분명하지만 한국 본토에 대한 추가 도발 가능성 언급으로 파문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 신문은 또 정찰총국 간부가 “서해상의 한국 군함에도 큰 타격을 가할 것이다”는 말도 덧붙였다고 전했다.


정찰총국은 한국이나 해외에서의 공작 임무를 담당하고 있으며, 김태영 국방장관은 포격 다음날인 지난달 24일 김영철 정찰총국장이 포격을 주도했을 것이라는 견해를 밝히기도 했다고 신문은 설명했다.


신문에 따르면 또 다른 북한군 관계자는 연평도 포격에 대해 “충분한 시간을 두고 계획했던 군사행동으로, 청년대장(김정은)이 더욱 큰 군사 보복으로 계속 타격을 가할 것이다”고 설명했다.


신문은 ‘청년대장’은 김정일의 후계자로 결정된 김정은을 지칭하는 호칭으로, 김정은이 연평도 포격에 깊이 관여했을 가능성을 암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