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이명박 정부에 무엇을 더 기대하겠나” 비난

북한 조국통일연구원이 21일 ‘비망록’을 통해 이명박 대통령을 ‘남북관계 파국의 주범’으로 규정하고 “이런 자에게 이제 무엇을 더 기대할 것이 있겠는가”라고 비난했다.


비망록은 “이명박 역적패당이 권력의 자리에 둥지를 틀고 있는 한 북남관계가 파국을 면할 수 없으며, 전쟁의 참화밖에 차례질 것이 없다는 것은 더 이상 의문의 여지가 없게 됐다”며 “이것이 바로 역도의 집권 4년간 얻은 최종결론”이라고 위협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조국통일연구원은 “이명박 패당이 4년간 저지른 10대 반통일 죄악을 만천하에 알리기 위해 비망록을 발표한다”며 ▲6·15공동선언 및 10·4선언 부정 ▲남북대화 파탄 ▲민간접촉 및 왕래 차단 ▲남북협력사업 말살 ▲인도주의사업 방해 ▲통일운동 탄압 ▲체제대결 추구 ▲북침전쟁 책동 ▲천안함·연평도 사건 등 `도발사건’ 조작 ▲민족의 대국상 모독 등을 꼽았다.


‘6.15공동선언 및 10.4선언 부정’에서는 “우리민족끼리 이념을 부정하였으며 6.15시대를 ‘잃어버린 10년’으로 모독했다”고 했고, ‘남북대화 파탄’에서는 “이명박 괴뢰패당은 ‘북에 끌려 다니는 대화는 하지 않겠다’며 대화를 전면 거부했다”고 주장했다.


또 ‘통일운동 탄압’에서는 불법 방북한 한상렬 목사에게 실형을 내린 것에 대해 비난했고, ‘민족의 대국상 모독’에서는 “대국상을 모독하고 칼질한 이명박 패당의 반민족적, 반인륜적인 죄악은 천추만대를 두고두고 저주받고 결산되어야 할 가장 엄중한 만고대역죄”라고 주장했다.


북한이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산하 조국통일연구원의 비망록까지 발표한 것은 남한 정부가 최근 남북이산가족 실무접촉을 제안하는 등 유화적 태도를 보였지만 현 정부와는 대화하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밝힌 것으로 보인다.

소셜공유
강미진 기자
경제학 전공 mjkang@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