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외국산 손전화기 사용자 수사 강화…내부정보 유출 ‘촉각’

지난 2018년 8월 북한 양강도 혜산시 전경. / 사진=데일리NK

최근 북한 국경 지역을 중심으로 주민들의 외국산 휴대전화 사용과 관련한 북한 당국의 수사가 한층 강력하게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 당국이 내부 정보 유출에 촉각을 곤두세우면서 더욱 발악적으로 움직이고 있다는 것이다.

양강도 소식통은 18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최근에 (북중) 연선지역들에서 외국산 손전화기를 사용하는 자들을 무조건 잡아낼 데 대한 정부(북한 당국)의 지시가 내려지고 보위부, 보안서가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고 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현재 양강도 혜산시와 보천군, 후창군, 김정숙군 등의 국경 지역에서 주민들의 휴대전화 사용에 대한 보위·보안 기관의 수사가 삼엄하게 진행되고 있으며, 이는 이전과 달리 한층 강력하게 이뤄지고 있다.

소식통은 북한 당국이 이 같은 움직임을 보이는 배경과 관련, “해외신문과 방송을 추적하면서 내적 정보와 실상들이 걷잡을 수 없이 새어나가고 있는 데 대해 통제 방향을 좀 더 강구하려는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실제 북한 당국은 수사 대상의 범위를 넓히면서 주민들을 바짝 조이고 있다는 게 소식통의 전언이다.

그는 “전에는 브로커들과 손전화기로 연락하며 중국과 물건교류를 하는 주민에 한해 수사를 벌였지만, 최근에는 거의 모든 주민에 대해서 수사하고 있다”며 “주민들의 물질생활 향상의 근원 여부를 파악하면서 추적의 화살을 겨누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북한 당국은 당 및 보위·보안 기관 내부에서 정보가 유출되고 있을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간부들과 보위원, 보안원들에 대해 보이지 않는 수사도 진행하고 있다고 소식통은 덧붙였다. 주로 개개인의 이전과는 다른 물질적 기반이 어디에서, 어떻게 형성된 것인지에 초점을 두고 시선을 집중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수사기법은 여전히 과거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감시 대상이 되는 주민들에게 비밀정보원을 붙여 의도적으로 거짓 정보를 흘리고, 이 정보가 해외에서 어떤 식으로 다뤄지는지 반응을 살피는 방식으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는 것이다.

다만 소식통은 “정부의 이런 움직임에 보위부와 짜고 외국산 전화기를 사용하던 브로커들도 언제 걸려드는지 몰라 아예 잠자코 있는 분위기”라며 “최근에 한 브로커는 정부의 시선을 피하고자 장사에 나서 공업품 장사꾼으로 변신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