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억류자 4명 신원과 사건 경위 즉시 밝혀야”

김성조 한나라당 정책위의장은 북한이 발표한 남한 주민 4명의 밀입국 발표와 관련해 “북한이 정상국가로 거듭나길 원한다면 피억류자의 신원과 정확한 사건경위를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정책위의장은 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피억류자의 신원을 밝히지 않는 나라는 없다”며 “국제 테러집단이나 납치단체도 신원은 공개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억류발표 후 4일이 지났지만 정부가 아직 이렇다 할 진상파악을 하지 못해 사건이 장기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고 전망했다.


김 정책위의장은 이어 “북한이 이번 사건을 적극 공개하지 않음으로써 대남·대미 등 다자간 협상에서 우위를 잡는다고 하지만 어떤 의도든 민간인의 신변과 관련된 문제는 정치적 의도나 다른 목적으로 악용돼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개성에서 남북간 실무접촉이 예상되는데 이번 사건이 국민의 안녕과 관련된 것인 만큼 (우리정부는) 정확한 진상규명을 촉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선영 자유선진당 대변인도 이날 논평을 통해 “북한은 실무접촉에서 억류한 우리 국민 4명의 신원부터 밝혀야한다”고 주장했다.


박 대변인은 “아무리 정상국가가 아니라고는 하지만 입만 열면 ‘우리 민족끼리’를 외치면서 동족을 억류해 놓고 신분조차 밝히지 않는 것은 어떤 이유로도 정당화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박 대변인은 “북한은 이제 남한주민 4명을 조사 중이라면서 다시 남한 길들이기에 나서고 있다”며 “정부는 북한으로 하여금 오늘 열리는 ‘남북 실무접촉’에 앞서 남한주민 4명의 신원과 억류경위부터 반드시 먼저 밝혀내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4명의 신원확인은 오늘 ‘실무접촉’의 전제조건이어야 한다”며 “자국민의 생명과 안전 확보보다 우선되는 의제는 아무 것도 없다”고 강변했다.


한편 북한은 지난 26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최근 해당 기관에서는 우리 공화국에 불법입국한 남조선주민 4명을 단속했다”며 “단속된 남조선주민들은 해당 기관의 조사를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