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도발로 체제 유지할 수 있다는 미몽에서 깨어나야”

박근혜 대통령은 15일 “북한은 (DMZ 지뢰도발을 통해) 정전협정과 남북 간 불가침 합의를 정면으로 위반하고 광복 70주년을 기리는 겨레의 염원을 짓밟았다”면서 “정부는 우리 국민 안위를 위협하는 북한의 어떠한 도발에도 단호히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날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광복 제70주년 중앙경축식 축사에서 “북한은 도발, 위협으로 체제를 유지할 수 있다는 미몽에서 깨어나야 한다”면서 “도발과 위협은 고립과 파멸을 자초할 뿐”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북한은 민족분단의 고통을 가중시키는 도발과 핵개발을 즉각 중단하고 군사적 긴장완화와 신뢰구축의 길로 나와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지금 북한은 세계의 어느 나라에서도 볼 수 없는 숙청을 강행하고 있고, 북한 주민들을 불안에 떨게 하고 있다”며 “북한은 우리의 거듭된 대화 제의에 응하지 않으면서 평화를 깨트리고 남북간 통합에 역행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박 대통령은 “저는 이번 DMZ 도발을 겪으면서 DMZ에 새로운 평화지대를 조성하는 것이 얼마나 절실한 일인지 다시 한번 느낄 수 있었다”며 “남북한의 젊은이들이 서로 총부리를 겨누며 역설적으로 세계에서 가장 중무장된 DMZ에 하루속히 평화의 씨앗을 심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진정한 광복은 민족의 통일을 통해 비로소 완성될 것”이라면서 “남과 북은 과거의 상처를 치유하고 미래를 향해 함께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또 최근 미국-쿠바 수교와 이란 핵협상 타결에서 볼 수 있듯이 국제사회는 변화와 협력의 거대한 흐름 속에 있으나, 북한은 그와는 정반대의 길을 걷고 있다면서 만약 북한이 대화와 협력의 길로 나온다면, 민생향상과 경제발전의 기회를 잡을 수 있을 것이라고 촉구했다.

이산가족 문제에 대해서는 “아무리 정세가 어렵고 이념이 대립한다고 해도 인도적 견지에서 남북이 근본적인 해결방안을 찾아야 한다”며 “이산가족들의 생사확인이 그 첫걸음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6만여 명의 남한 이산가족 명단을 북한 측에 일괄전달할 것”이라며 “북한도 이에 동참해 남북 이산가족 명단교환을 연내에 실현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나아가 남북 이산가족들이 금강산 면회소를 이용해 수시로 만남을 가질 수 있도록 북한의 협력을 촉구한다며 “지난 70년 눈물과 고통의 세월을 보내고 있는 이산가족의 한을 풀어드리는 일에도 북한은 성의있는 자세로 문제를 풀어가 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은 끝으로 “한반도 자연재해와 안전문제도 함께 대응해 나가자”며 남북간 보건의료와 안전협력 체계 구축 등을 재차 강조한 뒤 “70년 분단으로 훼손된 민족동질성도 회복해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