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대선 앞두고 “보수정권 책임” 연일 비난

북한이 보수정권 재집권은 남북관계를 파국으로 몰아넣는 일이라며 대선 개입을 위한 대남 비난선전에 연일 주력하고 있다.


북한은 20일 노동신문 기사를 통해 “남조선 각계와 야당들은 북남관계파국의 책임이 보수당국에 있다고 하면서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의 리행을 다시금 주장했다”며 “하지만 얼마전 괴뢰 통일부패거리들은 ‘국정감사’ 라는데서 북남관계가 파탄된것이 그 누구의 ‘강경책’ 때문이라느니 ‘1차적원인은 북에 있다’느니 하면서 도리여 우리 공화국을 걸고들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남북관계의 책임은 북한에 있다는) 언동은 북남관계파국의 책임을 회피하고 대결정책을 합리화함으로써 통치위기에서 벗어나보려는 음흉한 술책의 발로”라며 “북남관계파국의 장본인은 다름아닌 리명박 역적패당, 역적패당은 력사적인 북남선언들을 악랄하게 반대함으로써 북남관계의 기초를 무너뜨린 극악한 반통일범죄집단”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에 대해 ‘남북관계개선의 기초’라며 “선언들을 고수하고 리행하면 북남관계가 발전하고 그것을 부정하면 북남관계는 파탄된다”고 강변했다.


특히 “우리는 남조선에서 북남선언들을 부정하는 보수정권이 등장하였지만 북남관계악화를 막고 화해와 협력을 도모하기 위하여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 기울였다”면서 “6·15 이후 좋게 발전하던 북남관계를 완전히 파탄시켜 악몽 같은 대결시대를 재현시킨 리명박 역적패당은 그 대가를 톡톡히 치를 것”이라고 위협했다.


북한의 대남 비난은 현재의 긴장된 남북 관계의 책임을 이명박 정부와 새누리당에 돌리는 것과 동시에 남남갈등을 조장해 대선에 영향력을 행사하기 위한 의도로서 12월 대선이 가까워질수록 그 횟수가 늘어나고 있다.


앞서 통일부는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회에 제출한 국정감사 자료에서 “북한이 올해 대선 개입을 지속적으로 시도하고 있다”며 북한의 대내외 매체를 통한 남한 대선 관련 언급이나 대선 후보에 대한 비난 등이 2007년 17대 대선에 비해 3배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힌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