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정은, 이례적으로 탈북민·연평도 주민 언급해 ‘눈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7일 열린 남북정상회담에서 이례적으로 ‘탈북민’을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전 회담 종료 후 판문점 자유의 집에서 1차 브리핑을 열고 비공개로 진행된 문재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발언 내용을 전했다.

윤 수석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오면서 보니 실향민들과 탈북자, 연평도 주민 등 언제 북한군의 포격이 날아오지 않을까 불안해하던 분들도 오늘 우리 만남에 기대를 가지고 있는 것을 봤다”며 “이 기회를 소중히 해서 남북 사이에 상처가 치유되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실향민과 탈북민, 연평도 주민은 남북 간 이념 대결과 갈등으로 희생된 이들이다. 김 위원장이 이번 남북정상회담을 상처를 보듬는 계기로 삼자며 직접 이들을 거론한 것은 상호 간 민감한 문제를 뛰어넘어 남북관계의 획기적인 진전을 이루겠다는 의지가 담긴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북한 대남도발의 표적이 됐던 연평도를 언급함으로써 남북 간 군사적 적대행위를 중단할 필요성이 있다는 점을 우회적으로 드러내려는 의도가 있는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아울러 김 위원장은 “대통령께서 우리 때문에 NSC에 참석하시느라 새벽잠을 많이 설쳤다는데, 새벽에 일어나는 게 습관이 되셨겠다”며 농담을 건네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북한이 핵·미사일 시험발사를 기습적으로 단행하면서 문 대통령이 이른 새벽에 국가안전보장회의를 주재하는 등 긴급한 상황이 벌어졌던 것을 북한식 유머로 언급한 것이다.

이에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께서 우리 특사단이 갔을 때 선제적으로 말씀을 주셔서 앞으로 발 뻗고 자겠다”고 말하자, 김 위원장은 곧바로 “대통령께서 새벽잠을 설치지 않도록 내가 확인하겠다”며 의미심장한 발언을 하기도 했다.

비록 분위기를 풀기 위한 농담조의 언급이지만, 해석에 따라서는 도발 중단에 대한 의지를 분명히 한 것으로도 볼 수 있는 대목이다. 앞서 지난 20일 김 위원장은 북한 노동당 전원회의를 열고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발사를 중단하고 풍계리 핵실험장을 폐지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오전 회담을 마친 후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한국 공동 사진기자단

이렇듯 민감한 사안들에 대한 김 위원장의 거침없는 언급은 그동안 남북 간의 갈등으로 쌓였던 앙금과 문제들을 넘어 발전적으로 관계를 회복시켜 나가자는 차원의 의미가 담긴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국면전환을 꾀하고 있는 북한으로서는 남북관계 개선이 필수적인 만큼, 이번 남북정상회담을 통해 상호 간 신뢰를 회복해 나가겠다는 분명한 의지를 담고 있는 발언이라는 것이다.

이밖에 이 같은 발언에는 김 위원장 특유의 파격적이고 과감한 성격이 그대로 드러난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지난해 신년사에서 ‘대인민 사과’를 하는 파격을 선보인 데 이어 최근 황해북도에서 발생한 교통사고로 부상한 중국인들을 직접 찾아가 유감을 표명한 것도 과거 북한 지도자에게서는 볼 수 없던 행태다.

이와 관련해 실제 지난 3월 문 대통령의 대북특별사절단으로 평양을 방문한 한 남측 대표단원은 김 위원장에 대해 “솔직하고 대담하더라”라고 평가하기도 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