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금강산관광 실무회담 제의 사실상 거부… “문서교환” 되풀이

김정은_금강산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금강산관광지구를 방문했다고 노동신문이 23일 보도했다. /사진=노동신문 캡처

북한이 29일 금강산관광 문제 해결을 위한 정부의 실무회담 제의를 사실상 거부했다.

통일부는 이날 보도자료에서 “오늘 오전 북측이 금강산국제관광국 명의로 통일부와 현대아산 앞으로 각각 답신 통지문을 보내왔다”며 “북측은 시설 철거 계획과 일정 관련 우리 측이 제의한 별도의 실무회담을 가질 필요 없이 문서교환방식으로 합의할 것을 주장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통일부는 “정부는 남북관계 모든 현안은 대화와 협의를 통해 해결해 나가야 한다는 원칙 하에 금강산 관광 문제와 관련해 사업자와 긴밀히 협의하면서 대응방향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북측은 이번 통지문을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전달했으며, ‘금강산 관광’과 ‘금강산 지구의 새로운 발전 방향’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정부는 전날(28일) 오전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금강산관광 문제 해결을 위한 남북 당국 간 실무회담을 개최하자는 내용의 통지문을 북측에 전달한 바 있다.

북측의 금강산 지구 내 남측 시설 철거 문제 협의 요구를 금강산 관광 문제로 확장해 역제안한 것이지만, 북측은 사실상 이를 거부하고 시설 철거 계획과 일정에 대해 문서교환방식으로 합의하자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시설 철거 계획과 일정은 문서교환 방식으로 합의하자’는 것을 우리 측에 다시 한 번 강조했다고 보면 된다”면서 “김정은 위원장이 일단 노동신문을 통해 직접 철거를 언급했기 때문에 시설물 철거 문제로 제한하려는 의도가 있다고 볼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다만 이 당국자는 “정부는 기본적으로 남북 간 만남이 필요하다는 원칙적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면서 “통상적으로 인원이나 일정에 대해 문서교환방식으로 (합의)할 수 있지만 이건 금강산 관광 문제라고 보고, 그 문제를 대화를 통해 상호 합의·협의하는 원칙 하에 대응방안을 마련해나가려고 한다”고 강조했다.

실무회담을 제의 하루 만에 북측이 사실상 이를 거절하는 답신을 보내옴에 따라 금강산 관광 재개 및 활성화 차원의 ‘창의적 해법’을 모색하는 정부의 고민이 깊어질 전망이다. 정부는 북측에 대면 협의를 재요청하는 것을 포함해 현대아산 등 이해당사자와 대응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