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공기부양정 기습 대비 코브라 헬기 배치해야”

북한 공기부양정의 기습 침투를 저지하기 위해 서북도서에 배치할 계획인 500MD 헬기의 무용론이 군 일각에서 제기돼 관심이 쏠리고 있다.


국방부는 북한군의 도발을 억제하고 공기부양정의 기습 침투에 대응하기 위해 500MD 공격헬기를 서북도서에 배치하는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


하지만 군 관계자들과 군사전문가들은 13일 국방부의 이런 계획에 대해 “500MD 헬기는 서북도서 작전환경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지적하고 있다.
 
군의 한 관계자는 “500MD에 장착된 대전차 미사일 ‘토우’는 지상의 고정된 표적에 대응하는 화기”라며 “특히 토우는 지상표적의 상공에서 터져 자탄으로 전차 등을 파괴하기 때문에 고속으로 기동하는 공기부양정을 격파하기는 제한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른 관계자는 “500MD에 장착된 무기는 헬기 동체에 고정되어 있어 목표물을 맞추려면 헬기의 기수를 목표물을 향해 돌려야 하기 때문에 유사시 조종사의 생존성도 떨어진다”고 지적했다.


이에 전문가들은 서북도서 작전환경에는 500MD보다는 ‘코브라'(AH-1S) 공격헬기가 적합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코브라헬기에 탑재된 벌컨과 2.75인치 로켓 등은 목표물을 향해 자유자재로 움직이도록 설계되어 있어 헬기 및 조종사의 생존성을 높일 수 있다는 것이다.


군 관계자는 “코브라 헬기는 육군 항공작전사령부 예하 4개 대대에서 운용하고 있으며 서북도서에 배치될 여유분이 충분하다”면서 “500MD보다는 코브라 헬기가 더 유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코브라 헬기는 전장 16m, 높이 4m, 최대속력은 시속 351㎞로 항속거리는 507㎞이다.


서북도서를 위협하는 북한의 공기부양정은 길이 21m로 최대속력 시속 74~96㎞인 ‘공방Ⅱ'(35t급)와 길이 18m로 최대속력 시속 96㎞인 ‘공방Ⅲ'(20t급)이 있다.


황해도 고암포에는 공기부양정 70여 척을 수용할 수 있는 해군기지가 건설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