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개성직원조사 장기화 조짐

개성공단내 현대아산 직원 유 모씨에 대한 북한 당국의 조사가 장기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정부 당국자는 2일 “북한이 유씨에 대한 조사를 시작한 지 나흘째인 오늘도 접견 및 변호인 입회 등을 불허한 채 조사를 계속하고 있다”며 “유씨의 상태를 묻는 우리 쪽 질의에 북은 개성 지역 안에 있다는 사실만 확인해 주고 있다”고 전했다.

북한은 지난달 30일 자신들의 정치체제를 비난하고 북한 여성의 탈북을 책동한 혐의가 있다고 주장하면서 유씨를 연행해 간 뒤 현재까지 외부와의 접촉을 차단시킨 채 구금상태에서 조사를 계속하고 있다.

이에 따라 북한이 오는 4~8일 사이로 예고한 장거리 로켓 발사 이후까지 유씨의 억류 상태가 계속될 수 있다는 우려가 조심스럽게 제기되고 있다.

이에 대해 정부는 북한이 일단 남북간 합의와 자기들 법절차에 따라 유씨의 위법 혐의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는 입장인 만큼 접견 및 변호인 입회 등을 계속 요구하면서 북측이 모종의 입장을 내놓기를 기다리고 있다.

한 대북 소식통은 “조사가 길어지고 있는 배경이 유씨 처분 문제에 대한 북한 내부의 의견 조율이 안된 때문인지, 유씨가 혐의를 완강히 부인하고 있기 때문인지 등이 확인되지 않고 있다”며 “아직은 북한이 로켓 발사와 관련한 대남 카드로 삼기 위해 조사를 장기화하려는 것으로 단언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