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南에서 워낙 많이 와 초청 취소”

북한이 노동당 창건 60돌(10.10)을 맞아 남측 민간대표단을 초청하려다 취소한 것은 최근 남에서 너무 많은 사람들이 들어오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밝혀졌다.

6.15공동선언 실천을 위한 남.북.해외 공동행사 북측준비위원회 관계자는 6일 개성에서 열린 남측준비위원회와 실무접촉에서 초청 취소 배경에 대해 이같이 설명했다고 남측준비위 관계자가 전했다.

북측준비위 관계자는 “아리랑 공연 등으로 남측에서 워낙 사람들이 많이 들어와 실무적으로 남측준비위 대표단을 맞을 준비를 하기 어려웠다”고 설명한 뒤 유감을 표했다고 이 관계자는 말했다.

북측의 초청취소 배경과 관련, 일각에서는 ‘백낙청 남측준비위 상임대표의 불참에 대한 불쾌감’, ‘김일성 시신이 안치된 금수산기념궁전 방문 요청에 대한 남측의 거부’ 등에 따른 것이라는 추측이 제기됐다.

남측준비위 관계자는 “오늘 접촉에서는 11월과 12월에 있을 예정인 을사늑약 100년 남북공동행사와 6.15공동행사 남북해외 준비위 전체회의 일정 등을 논의했다”고 덧붙였다.

이날 실무접촉에 참가한 한 관계자는 “북측준비위의 이번 초청은 남측대표단의 노동당 창건 60돌 기념 행사장 참석보다는 기념일을 전후해 아리랑 공연 등 경축행사에 의례적으로 초대한 성격이 짙다”고 설명했다.

한편 북측준비위는 지난달 28일 남측준비위에 노동당 창건기념일을 전후한 9∼12일에 50여명을 초청하겠다고 밝혔다가 지난 4일 돌연 초청 취소를 통보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