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풍계리 인근 5.0 인공지진…“5차 핵실험 가능성”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인근서 9일 오전 9시(북한시간) 규모 5.0 지진이 발생했다고 유럽지중해지진센터가 밝혔다. 미국지질조사국(USGS)와 중국 지진센터도 지진 규모를 각각 5.3과 4.8로 밝힌 상태다.

진앙은 북한 청진 남서쪽 78km 부근으로, 지난 1월 6일 4차 핵실험이 이뤄졌던 풍계리 핵실험장이 위치한 지점으로 파악된다. 진원의 깊이는 유럽지진센터가 2km, USGS가 0km라 측정해 인공지진이 확실시된다. 북한의 4차 핵실험 당시에도 규모 5.0의 인공지진이 감지됐던 바 있다.

이번 지진이 북한의 핵실험에 의한 게 맞는다면, 4차 핵실험 이후 고강도 대북 제재를 겪고 있는 상황에서 불과 8개월여 만에 또 한 번의 핵실험을 강행한 셈이다. 앞서 김정은은 지난 3월 “빠른 시일 내에 핵탄두 폭발시험과 여러 종류의 핵탄두 장착이 가능한 탄도로켓 시험발사를 단행하라”고 밝힌 데 이어 5월 제7차 노동당(黨) 대회에서도 ‘핵 강국’을 강조하는 등 핵보유 지위를 얻는 데 몰두하려는 모습을 보여 왔다.

특히 지난 8월에는 북한이 핵무기 원료로 쓸 플루토늄 생산을 위해 핵연료를 재처리했다고 일본 교도통신에 주장한 바 있어, 한미 군 당국은 북한이 언제든 5차 핵실험을 강행할 준비가 돼 있다고 판단하고 동향을 주시해왔다.

이와 관련 청와대는 북한이 5차 핵실험을 강행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이날 오전 11시 황교안 국무총리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소집할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