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포격 보고받은 李대통령 “몇 배로 응징하라”

이명박 대통령은 23일 북한의 연평도 포격 도발 직후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가진 한민구 합참의장과의 화상회의에서 “몇 배로 응징하라”고 지시했다고 김희정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이 대통령은 또 “북한 해안포기지 부근에 (북한) 미사일 기지가 있기 때문에 경우에 따라서는, 그쪽에서 도발의 조짐을 보이면 타격하라”고 말했다고 한다.

김 대변인은 “당시 이 대통령은 실시간으로 포가 어떻게 몇발이 오고 있는지 보고를 받고 이 같은 지시를 했다”면서 “군사 작전과 관련돼 구체적인 말은 옮기지 못한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어 “이 대통령이 부상자 상황에 대해 일일이 보고받고 민간이 부상자에 대해서는 걱정을 많이 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명박 대통령은 이날 저녁 8시 30분경 외교안보장관회의 주재를 잠시 멈추고 용산 합동참모본부를 방문해 피해 상황과 향후 대책, 북한의 군사 동향 등을 점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