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정권 위한 침묵 ‘그만’…인권 목소리 내야”

김무성 한나라당 원내대표는 1일 “북한의 연평도 도발로 폭력성이 증명된 만큼 북한 주민들에 대한 억압과 폭력에 대해서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북한 동포에게 행하는 (북한 정권의)인권유린에 대한 조사와 인권 개선 방안을 찾고자 발의한 북한인권법이 친북좌파의 반대로 아직도 (국회)법제사법위원회에 계류 중에 있는 상태”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민간인에게 포격을 가한 북한의 연평도 도발을 보면서 아직도 끼니를 거르고 있을 북한 주민들의 고통을 생각해 본다”며 “북한 정권을 위한 침묵을 그만두고 고통으로 신음하는 주민들의 인권에 대해 목소리를 내야한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유엔총회는 매년 대북인권결의안을 채택하고, 미국과 일본도 각각 2004년과 2006년에 북한인권법을 제정했다. 우리 보다 먼저 국제사회가 나서고 있어 국제적으로 부끄럽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선 연평도 포격을 두고 벌어지고 있는 국론 분열 현상에 대한 우려도 이어졌다.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회 위원장인 남경필 의원은 “햇볕정책에 대한 비판도 적절한 지적이 아니다”라며 “평상시에는 대북정책 방향에 대해 토론할 수 있지만 지금은 국론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남 의원은 “지금 상태에서 김정일 부자가 원하는 것은 대한민국의 국론 분열”이라며 “우리 정부와 군은 강력히 대응하고 중장기적으로는 한반도 분단 리스크를 현명하게 관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햇볕정책과 비핵·개방 3000도 분명한 성과와 한계가 드러난다”며 “그렇기에 국민을 안심시킬 수 있는 대북정책을 만드는 데 집권 여당인 한나라당이 앞장서 국론을 하나로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