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열병식 지켜보는 신원미상 여성

김정은이 후계자로 첫 등장한 직후인 작년 10월 노동당 창건 65주년 기념 열병식 장면을 신원미상의 여성이 기둥뒤에서 지켜보고 있다. 일부 언론은 이목구비가 드러나지 않은 흐릿한 사진속의 이 여성을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4번째 부인으로 알려진 ‘김옥’으로 단정해 보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