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당국, 늘어난 휴대전화 사용량으로 통화 감청 한계”

북한 당국이 최근 급격히 늘어난 휴대전화 사용량 때문에 통화내용을 감청하는 데 한계가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스콧 토머스 브루스 미국 동서연구센터 연구원은 29(현지시각) 미국 워싱턴 D.C에 위치한 한미경제연구소(KEI)에서 열린 세미나에 참석, “현재 북한에서 통용되는 휴대전화가 200만대를 넘어 당국이 감당하기 어려울 만큼 기술적 한계를 느끼고 있다”며 “현재 북한은 외국 국적자와 사상범들에 국한해 정밀 감청 활동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이어 브루스 연구원은 “정보기술의 발달이 북한에 ‘트로이 목마’는 아니며 당국의 통제를 피해 북한 사회에 인터넷이나 휴대전화 기술을 보급하려는 노력이 오히려 시장개방에 역행이 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그는 “IT 기술을 지원하는 것은 더 큰 규제나 단속을 불러일으키고 엄청난 위험이 뒤따를 수 있다”며 “미국 정책당국자들은 휴대전화나 인터넷, 인트라넷으로 북한의 급격한 변화를 기대하기보다 좀 더 조심스럽게 접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북한은 북ㆍ중 접경지역에서 휴대전화 신호가 잡히면 신호를 추적해 휴대전화 사용자를 검거하고 있다”며 “외국 언론매체에 대한 접근이나 소지만으로도 조사와 처벌이 강화되는 추세”라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한 고위 탈북자는 데일리NK에 “북한 당국의 단속과 규제는 중국산 휴대전화가 주목적이다”며 “북한 당국은 중국산 휴대전화가 내부소식이 빠져나가는 가장 큰 구멍으로 여기고 있어 단속을 강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에서 사용되는 고려통신의 휴대전화는 당국의 규제가 완만한 편이다”며 “북한이 철저히 단속하고 통제할 생각이었다면 애초에 휴대전화 사업을 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