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현실행동가지고 6자회담 가동해야”

▲ 중국 외교부 장위(姜瑜)대변인

중국 정부는 21일 방코델타아시아(BDA)은행에 동결된 북측 계좌 해제 문제는 마카오 특구정부와 관련 부처가 법적으로 처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장위(姜瑜)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이 문제와 관련, “6자회담을 통한 한반도 비핵화 실현이 중요하다는 대국적 견지에서 상호 협상을 통해 조속히 해결되기를 희망한다”고 언급했다.

장 대변인은 한국 언론에서 제기한 동결 북 계좌 일부 해제 소식에 대해서는 “들은 바 없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 힐 차관보가 우다웨이 6자회담 수석대표와 회동해 이른 시일 안에 6자회담을 재개하기로 합의했다”면서 “한반도 핵문제를 대화와 협상으로 해결하려는 것은 중국의 변함없는 입장이다”고 말했다.

장 대변인은 “우리는 각국이 현실행동을 가지고 하루빨리 6자회담이 가동되기를 희망한다”면서 “9·19공동성명 이행에 적극적으로 나서 이 최종적으로 한반도 비핵화를 실현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마카오 금융 당국도 북한 BDA 계좌 일부에 대한 동결 조치가 해제됐다는 보도는 사실무근이며 북한 계좌가 계속 동결돼 있는 상태로 해제 시점에 대한 미국측 계획도 전달 받은 바 없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