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한반도 평화.안정 수호해야”

중국 외교부는 서해상에서의 북한의 잇따른 해안포 사격과 관련, 유관 당사국이 한반도 평화 안정을 수호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마자오쉬(馬朝旭)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8일 정례브리핑에서 “보도를 예의주시하고 있다”면서 “중국은 유관 당사국이 공동으로 한반도의 평화안정 수호에 유리한 일을 더 많이 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마 대변인은 한반도의 평화 안정 수호가 남북을 비롯한 유관 당사국의 근본이익에도 부합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의 이번 발언은 북한이 서해안에서 연일 해안포 사격을 실시해 한반도의 긴장을 고조시키는 것을 우회적으로 비판한 것으로 풀이된다.


북한은 27일부터 이틀째 서해 북방한계선(NLL) 해상에서 해안포 사격을 실시했으며 한국 군은 경고사격을 가해 남북간 긴장이 극도로 고조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