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과의 관계 의식?…”지재룡 주중 대사 아직 未소환”

최근 처형된 장성택의 최측근의 꼽히는 지재룡 주중 북한대사가 아직 건재한 것으로 확인됐다. 북한 조선중앙방송은 15일 김정일 사망 2주기를 앞두고 13일 중국 베이징에 위치한 북한 대사관에서 진행된 재중 항일혁명 투사와 그 가족들의 회고모임에 지 대사가 관계자들과 함께 참석했다고 전했다.


조선중앙방송 등 북한 매체 등에 따르면 지 대사는 11일 주중 외교사절 만찬 행사에 참석했으며 10일에는 주중 남아프리카공화국을 방문해 넬슨 만델라 전 남아공 대통령을 추모했다. 9일에는 주중 쿠바대사관이 주최한 연회에 참석하기도 했다.


북한이 지난 8일 정치국 확대회의를 열고 장성택의 숙청을 공식 결정하고 9일 조선중앙통신 등 관영 매체를 통해 관련 소식을 대내외에 공표한 후에도 지 대사는 지속적으로 임무를 수행한 것이다.


지 대사는 장의 측근으로 북한 외교의 간판 주자로 승승장구하다 지난 2004년 장성택이 ‘분파 행위자’로 몰려 숙청될 때 함께 지방으로 쫓겨났다가 2006년 당 국제부 부부장으로 복직하기도 했다.


장성택과 가까운 인물로 분류돼 거취에 관심이 쏠린 지 대사가 현직을 유지한 것은 북한이 내부 권력 변화에도 불구하고 북중관계를 안정적으로 끌고 가려는 의지를 드러낸 것 아니냐는 분석이 제기된다. 


일각에서는 북한이 장성택 측근으로 알려진 로두철 내각 부총리, 문경덕 평양시 당 책임비서, 리영수 당 부장, 김양건 당 통일전선부장 등을 김국태 당 검열위원장의 사망과 관련한 국가장의위원회 명단에 포함한 것과 연관, 북한이 장 측근 숙청에 대한 반발을 우려해 숨고르기를 진행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도 나온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