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북한은 >
탈북 2.0

“명절선물 줄께” 北기업소, 인재영입 치열한 경쟁 벌인다

사경제 발달로 자본주의 복지 시스템 등장…탈북민 “선물 가짓수 많은 기업엔 노동자 몰려”
김지승 기자  |  2017-02-13 15:56

“누구든 가슴 속에 사직서 한 장은 넣고 다니잖아요….”

직장생활 3년차로 접어든 김모(29) 씨는 요새 고민이 깊다. 자격증 취득과 토익 준비 등으로 어렵게 취업했지만, 회사는 본인이 그리던 공간이 아니었다. 수직적 조직 문화는 끔찍했던 군대 시절을 떠올리게 만들 정도로 숨 막혔다. 때문에 원활한 소통이 가능하고 그로 인해 자신의 능력을 발휘할 수 있는 기업으로 이직하겠다는 꿈을 품기 시작한 것이다.

그렇다면 북한 노동자들은 어떨까? 좋은 근무환경에서 일하고 싶은 열망은 비슷하다는 게 최근 입국한 탈북자들은 입을 모은다. 이에 따라 북한에도 복지 시스템이 싹트기 시작했다. 사경제 발달로 인해 자본주의 경쟁가치가 우선시되는 경향이 나타나기 시작한 것이다.

그러다보니 인재영입을 위해 더 많은 혜택(선물)을 제공하려는 기업소들이 늘어나는 추세다.

북한에서 공장 운영 경험이 있는 탈북민 윤민훈(가명) 씨는 13일 데일리NK에 “명절에 공급(선물)을 잘 해주거나 정상 배급을 해주면 사람들이 (기업에) 알아서 찾아온다”면서 “쌀, 콩기름, 술 등은 기본이고, 또 다른 명절 선물 가짓수를 두고 (기업 간) 경쟁을 했다”고 전했다.

이어 윤 씨는 “만약 선물을 50가지 줬다고 입소문이 나면 (구직자에게) 저절로 기업 홍보가 된다”고 덧붙였다.

다만 이런 혜택은 노동자들에게 공통적으로 적용되지는 않는다. 생산량을 높이겠다는 목표로 시작된 북한식(式) 인센티브 제도는 생산량이 계획에 못 미친 사람에게는 해당사항이 아니라는 얘기다.

때문에 과거와 달리 기업소 내 차별 또한 심화됐다는 것이 탈북민의 전언이다. 때문에 노동자들은 직장 상사에게 잘 보이기 위해 ‘아첨’을 하기도 한다. 이런 처신을 못하는 경우엔 이직을 불가피하게 결정해야만 한다는 것.  

북한에서 이직 경험이 있는 탈북민 김성태(가명) 씨는 “(생산) 평가를 잘 받으려면 간부 생일날 개인적으로 선물을 주거나 인간관계(대인관계)에 신경을 써야 했다”면서 “단순히 생산량만을 높이겠다는 노동자는 언젠가 도태되고 이직할 수밖에 없었다”고 털어놨다.

북한에서 당국의 일방적 지정이 아닌 노동자가 스스로 직장을 선택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됐지만, 이에 따른 부작용도 만만찮다. 노동 수첩에 이력을 표기하다 보니 잦은 이직은 신뢰 하락 요소로 작용하고 있는 것이다.

김 씨는 “기업이 직원을 받을 때 어느 직장을 몇 달 다녔는지 기록된 노동수첩을 보기 때문에 자주 이직한 사람이면 뽑지 않는다”면서 “구직자들은 (실제 이직을 많이 했지만) 노동과에서 새 노동수첩을 가지고 가 제철소에서 20년 동안 근무했다고 거짓으로 말하는 경우가 많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데일리NK(www.dailynk.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본사는 한국신문윤리위원회의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북한 당국에 묻고 싶습니다
김영환의 통일이야기(새창)
북한의 변화가 시작되는 순간데일리NK의 후원인이 돼주세요
아시아프레스 북한보도(새창)

OPINION

  • 많이 본 기사
  • TOP 기사

北장마당 동향

2017.03.24
(원)기준 평양 신의주 혜산
시장환율 8,035 8,020 8,105
쌀값동향 4,870 4,820 4,800

오늘의 북한날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