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
군사

“北 핵위력 커져 외교적 압박보다 억지·방어에 비중둬야”

전문가 “북한 핵능력 ‘다종화·다수화’ 됐음에도 대응 늦어”
김지승 기자  |  2017-09-08 15:14

북한의 핵·미사일 능력 고도화에 따라 한국 정부도 현실적으로 억제나 방어를 중심으로 한 대책을 세워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8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북핵문제, 이대로 좋은가’라는 세미나(김중로 의원실 주최)에 참석한 박휘락 국민대학교 정치대학원장은 “북한의 핵위협 수준에 비해 한국의 대비는 ‘외교적 압박’에 치중돼 있다”면서 “북한의 핵 능력 수준을 고려해 ‘억제’나 ‘방어’에 더 큰 비중을 두는 것이 현실적 대안이 될 수 있다”고 제안했다.

이날 박 원장은 현재 한국은 평화적이라는 이유로 또는 다른 대안이 위험하다는 이유로 6자 회담 등 외교적 해결에 많은 기대를 걸고 있다고 지적하며 “지난 3일 북한의 6차 핵실험으로 인해 발생한 인공 지진의 규모(한국 5.7, 미국 6.3, 중국 6.3, 일본 6.1)만으로 핵 위력을 정확히 진단하기 어렵지만, 목적에 따라 핵 위력을 조절할 수 있어 실제 북한의 핵 무기 위력이 더 클 수 있다”고 우려했다.



▲핵위협 강화에 따른 일반적 경우와 한국의 대응방법 비교. 윤곽선의 종류와 굵기로 각 방법의 비중 차이를 설명했다. 점선의 경우 검토 수준, 실선의 경우 굵을 수록 비중이 크다. /사진=김중로 의원실 제공.

또한 박 원장은 “한국은 2013년 2월 12일 3차 핵실험 이후부터 고려를 시작했고, ‘소형화·경량화’ 단계로 판명된 이후 방어에 노력을 하고 있다”고 북한의 핵위협 강화에 따른 대응이 늦다고 지적했다.

북한의 핵 능력은 이미 ‘다종화·다수화’가 완성됐음에도 불구하고 한국 정부는 방어 필요성만 인식 정도이며, 타협의 경우는 필요성조차 인식하지 않고 있다는 것.

한편, 박 원장은 한국 정부의 대응 방법과 관련해 “핵위협으로부터 방어할 수 있는 조치로는 요격, 선제타격, 대피가 있다”면서 “요격은 탄도미사일 방어로 항공기 요격용 PAC-2 8대 포대만 보유하고 있어 한계가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그는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THAAD) 배치의 경우 상당한 지역을 방어하지만 수도권 방어엔 어려움이 있다. 북한의 핵 공격 직전 선제타격으로 파괴시키는 방법이 가장 높은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보지만 정확한 정보획득엔 어려움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청와대 안보실을 ‘북핵대응실’로 전환해 억제 및 방어 전략을 구현하고, 군에 필요한 능력을 조기 확보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세미나를 주최한 김중로 국민의당 의원도 “북핵위협에 맞서 우리 자체의 군사력 증강을 검토해 볼 시기”라면서 “한미간의 대북정책 이견을 바로잡고 한미공조 체계를 더욱 강화해야할 때이다. 정부는 핵도발로 인한 동북아 정세의 불안을 해소할 모든 수단을 강구해야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데일리NK(www.dailynk.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본사는 한국신문윤리위원회의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오탈자신고
관련기사
상대방에 대한 욕설 및 비방/도배글/광고 등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네티즌의견  총0
덧글 입력박스
덧글모듈
0 / 1200 bytes
북한 당국에 묻고 싶습니다
김영환의 통일이야기(새창)
북한의 변화가 시작되는 순간데일리NK의 후원인이 돼주세요
아시아프레스 북한보도(새창)

OPINION

  • 많이 본 기사
  • TOP 기사

北장마당 동향

2017.08.04
(원)기준 평양 신의주 혜산
시장환율 8,130 8,110 8,125
쌀값동향 5,770 5,740 5,800

오늘의 북한날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