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
군사

귀순한 北 병사 “대북확성기 방송 듣고 귀순 결심”

“北 식량사정 악화로 병사들 불만 많아”…175cm 신장에 체중은 52kg에 불과
김지승 기자  |  2017-06-15 18:19

지난 13일 귀순 의사를 밝힌 북한 최전방 부대 경계병이 14일 우리 군의 대북 확성기 방송을 듣고 귀순할 마음을 품은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 군에 따르면, 20대 초반의 이 병사는 상병정도의 계급으로 전방소초 경계병 근무를 했으며 보급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병사들의 불만이 크다면서 이같이 진술했다. 이와 관련 이 병사도 175cm의 신장으로 북한군 중에서는 키가 큰 편이지만, 체중은 52kg에 불과했다. 

또한 김정은이 집권 이후 주민들의 환심을 사기 위해 전투식량 보관소인 ‘2호 창고’를 개방했고, 북한군의 식량사정이 약화됨에 따라 군 내부에서 영양실조에 걸렸다는 뜻인 강영실 동무라는 말이 유행하고 있다는 진술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기도 연천군 GP(전방소초)를 거쳐 귀순한 이 병사는 지난 4월 경기도 연천 DMZ 북측에 발생한 화재로 인해 매설된 지뢰가 대부분 제거됐을 것이라 판단해 탈북을 결심했다.

이 병사는 선임병에게 나무를 해오겠다고 보고한 후 부대를 나와 군사분계선(MDL)을 넘었으며, 우리 군은 GP 전방 300m 지점에서 손을 흔드는 귀순병을 발견해 안전지대로 유도한 것.

한편, 합동심문조가 이 병사의 정확한 귀순 동기와 과정을 조사 중이며 향후 조사결과 특별한 사유가 없으면 하나원 적응과정을 거친 뒤 사회에 나올 것으로 보인다. 최전방 지역에서 북한군이 귀순한 것은 작년 9월 29일 이후 약 9개월 만이다. 앞서 2015년 6월에는 중동부전선에서 북한군 10대 병사 1명이 MDL을 넘어왔다.

저작권자 ⓒ데일리NK(www.dailynk.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본사는 한국신문윤리위원회의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오탈자신고
관련기사
상대방에 대한 욕설 및 비방/도배글/광고 등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네티즌의견  총0
덧글 입력박스
덧글모듈
0 / 1200 bytes
북한 당국에 묻고 싶습니다
김영환의 통일이야기(새창)
북한의 변화가 시작되는 순간데일리NK의 후원인이 돼주세요
아시아프레스 북한보도(새창)

OPINION

  • 많이 본 기사
  • TOP 기사

北장마당 동향

2017.06.09
(원)기준 평양 신의주 혜산
시장환율 8,010 8,000 8,070
쌀값동향 5,250 5,305 5,130

오늘의 북한날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