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
국제

한미일 6자 대표 “국제사회 대북공조, 3국이 견인해야”

서울서 북핵 대응 방안 협의 시작…“강력한 제재 조치, 성실한 이행 여부가 관건”
김가영 기자  |  2016-12-13 11:17

한미일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들이 13일 서울에서 만나 북핵 대응 방안 협의에 들어갔다. 3개국 수석대표들은 이날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10시부터 회동을 시작했으며, 이후 공동기자회견을 통해 협의 내용을 밝힐 예정이다.

우리 측에서는 김홍균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미측에서는 조셉 윤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일본 측에서는 가나스기 겐지(金杉憲治)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이 각각 참석했다.

김 본부장은 이날 회동 전 모두발언에서 “대외적으로 엄중한 상황이 전개되고 있는 시점에서 3국간 긴밀한 공조의 중요서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침이 없다”면서 “유엔 안보리 결의 2321호 채택과 한미일 3국의 독자제재의 발표로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압박 체제에 새로운 이정표를 마련한데 이어, 금일 협의도 매우 시의적절하게 개최되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구슬이 서 말이라도 꿰어야 보배’라는 한국 속담처럼 아무리 강력한 제재·압박 조치가 마련됐어도 이러한 조치들이 철저히 이행되지 않으면 소용이 없을 것”이라면서 “북한이 비핵화 이외에는 다른 선택지가 없다는 현실을 깨달을 수 있도록 각국이 대북 제재·압박 조치들을 성실히 이행해가는 것을 우리 3국이 견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북핵 문제에 있어 2017년은 중요한 분수령이 될 수 있다. 2016년 전례 없는 북핵 위협에 대응하는 과정에서 한미일 공조는 마치 2인3각 경주를 하듯이 서로 호흡을 맞추며 긴밀히 이루어져 왔다”면서 “오늘 회의에서 3국간 이러한 대북 공조를 더욱 심화시키기 위한 방안에 대해 심도있는 논의가 이루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윤 특별대표는 “북한의 점증하는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협력 강화 방안을 찾을 수 있도록 오늘 건설적인 논의가 이뤄지길 기대한다”면서 “우리의 독자 대북제재가 이루는 조화는 북한 문제에 있어 한미일 3국이 매우 강한 공조를 이루고 있다는 것을 상징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그는 “미국 행정부의 교체에도 한일과의 동맹, 나아가 한미일 간 협력을 지속 강화해나간다는 데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강조했다.

가나스기 국장도 “오늘 회동은 독자 대북제재 조치 발표에 이어 매우 시의적절한 때 이뤄지는 것”이라면서 “이는 북한은 물론 국제사회에 (제재·압박에 대한) 강력한 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을 것이라 본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신규결의 2321호를 포함해 유엔 안보리 결의를 효과적으로 실행할 방법과 한미일 협력이 그러한 조치에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데일리NK(www.dailynk.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본사는 한국신문윤리위원회의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오탈자신고
관련기사
상대방에 대한 욕설 및 비방/도배글/광고 등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네티즌의견  총0
덧글 입력박스
덧글모듈
0 / 1200 bytes
북한 당국에 묻고 싶습니다
김영환의 통일이야기(새창)
북한의 변화가 시작되는 순간데일리NK의 후원인이 돼주세요
아시아프레스 북한보도(새창)

OPINION

  • 많이 본 기사
  • TOP 기사

北장마당 동향

2017.11.06
(원)기준 평양 신의주 혜산
시장환율 8,005 8,050 8,110
쌀값동향 5,810 5,760 5,600

오늘의 북한날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