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 “김정은 시대, 인권상황 개선 징후 전혀 없어”

유엔은 북한 김정은 체제 내에서도 주민들에 대한 인권탄압이 지속되고 있다고 4일(현지시간) 밝혔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이날 마루주키 다루스만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이 작성한 이 같은 내용의 보고서를 유엔총회에 제출했다.


다루스만 보고관은 보고서를 통해 북한 당국이 권력에 도전할 가능성이 있거나 원만한 권력이양에 문제를 제기하는 간부들을 구금했다는 정보가 있다고 밝히면서 “김정은의 권력승계 이후에도 북한의 암울한 인권상황이 개선되고 있다는 징후가 전혀 없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북한에서 아직도 언론이 엄격하게 통제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다만 북한 주민 상당수가 한국이나 중국에서 들여온 외국 DVD나 TV 방영물을 몰래 시청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또 보고서는 북한에는 50만~70만대의 휴대전화가 있는 것으로 추정되며, 국제전화는 안되지만 국경선 인근 지역 주민들은 중국 휴대전화를 통해 북한 내부 20㎞지역까지 통화를 할 수 있다고 밝혔다.


특히 보고서는 북한을 탈출한 경제학자 오길남 박사와 부인 신숙자씨 모녀 문제를 구체적으로 거론하고 북한 당국에 조속한 송환을 촉구했다.


한편, 다루스만 보고관은 북한 당국으로부터 입국거부 상태이며, 그는 관련국들과 비정부기구(NGO)로부터 입수한 정보를 토대로 보고서를 작성했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