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K “北 이달 SLBM 육상 발사 시험…기술 확보 목적”

북한이 최근 육상 시설에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발사 시험을 한 것이 미국에 포착됐다고 일본 NHK가 15일 보도했다.

NHK는 미국 정부 당국자를 인용 “이번 시험은 탄도탄 냉발사체계(콜드런치)라고 불리는 기술을 확보하기 위한 목적으로 보인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콜드런치는 잠수함에서 탄도미사일을 발사할 때 잠수함 내부에서 연료를 분사시키지 않고 가스 등의 압력으로 미사일을 외부로 쏘아 올린 뒤 공중에서 점화하는 기술이다. 북한은 지난 4월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 시험발사 때도 ‘최대발사심도에서의 탄도탄 냉발사체계(콜드런치)’ 안정성을 검증하는 데 목적을 뒀다고 주장한 바 있다.

북한은 올들어 지난 4월에 이어 7월과 8월에 SLBM 발사 시험을 했다. 미군은 고도의 기술이 필요한 콜드런치 기술을 안정적으로 확보할 경우 SLBM의 실전배치가 더욱 가까워질 것으로 보고 감시 활동을 강화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NHK는 “미국 정부는 이번 실험을 통해 북한이 SLBM 실전배치에 필요한 데이터를 수집했을 가능성도 있는 만큼 상세한 분석에 나서는 한편 북한이 SLBM 개발을 더욱 가속화하고 있다고 보고 경계를 강화하고 있다”고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