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GO, 北미사일 발사 일제 규탄

시민단체들은 12일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을 일제히 규탄했다.

대북방송협회(회장 이광백) 이날 성명에서 “독재자 김정은은 굶주리는 북한주민의 손아귀에서 옥수수쌀 250만 톤을 빼앗아 미사일을 만든 것이나 다름없다”면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김정은 독재정권이 존재하는 한, 북한 주민의 인간다운 삶도 한반도와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정도 보장되지 않는다는 것을 또다시 증명했다”고 비판했다.

대학생단체(북한인권학생연대, 탈북청년연합, 미래를여는청년포럼, 바른사회대학생연합)도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는 자신의 체제 유지만을 위해 국제사회를 위협하고 주민들의 삶을 사지로 내모는 김정은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서 강력히 규탄한다”면서 “김정은 정권은 하루빨리 자신들의 잘못된 방향을 바로잡고 정상국가로 거듭나야 한다”고 촉구했다.

북한민주화네트워크도 이날 논평에서 “개혁개방이 아닌 군사적 도발을 택한 김정은에게 국제사회의 힘을 보여줘야 할 때”라면서 “강력한 금융제재와 함께 은닉된 김 씨 일가의 재산을 추적하는 작업도 본격화할 필요가 있다”고 주문했다. 

바른사회시민회의는 “우리 정부는 조속히 정확한 낙하지점을 포착하고 해상에 떨어진 잔해를 수거하는 등 심도 있는 조사를 통해 이번 발사의 목적이 실용위성이 아닌 미사일 실험이 확실하다는 것을 밝혀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재향군인회도 성명에서 “북한의 도발을 확실하게 막는 방법은 대북우위의 강력한 국방력을 갖추는 것”이라면서 “한미동맹을 강화하고, 2015년으로 예정된 전시작전통제권 전환과 한미연합사 해체시기를 재연기하는 것도 신중하게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