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NK “유엔에 ‘北送’ 청소년 생사확인 청원 검토”

라오스에서 추방돼 강제 북송된 탈북청소년들의 안전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유엔을 통해 이들의 생사확인을 공식 요청하는 방안이 추진 중이다. 유엔 차원의 조사가 본격화될 경우 북한은 북송 배경 및 이들의 생사 여부를 밝혀야 한다.


북한반인도범죄철폐국제연대(ICNK)는 유엔 인권이사회의 ‘강제구금 실무그룹’ 및 ‘비자발적 강제실종 실무그룹’에 탈북청소년들의 강제북송 사건 조사를 요청하는 청원을 검토하고 있다.


권은경 ICNK 간사는 데일리NK에 “이번 사건의 책임 당사자인 주 선교사가 UN청원을 의뢰할 경우 적극 나설 것”이라며 “북한은 UN과 국제사회의 질문에 답변을 해야 한다. 북한 당국에 압박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전 세계에 관심이 몰려있는 상황에서 고문이나 장기간 구금은 하지 못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INCK는 2011년 11월 UN ‘임의적 구금에 관한 실무그룹’에 북한에 억류된 ‘통영의 딸’ 신숙자 씨와 두 딸 오혜원, 규원 씨의 신원확인을 청원한 바 있다. UN은 2012년 3월 북한에 신 씨에 대한 질의서를 보냈고, 북한은 “신 씨는 간염으로 사망했고, 두 딸은 탈북한 아버지를 만나고 싶어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그동안 북한은 강제구금과 관련한 UN의 신원확인 요청에 “거짓이다”, “모함이다”며 거부해왔다. 그러나 이번에는 탈북청소년들의 북송이 언론 등을 통해 확인된 만큼 북한이 억지 주장하기 어려울 것으로 관련자들은 보고 있다.


권 간사는 “정황상 북한은 이 아이들을 왜 데리고 갔는지 설명해야 할 것”이라며 “‘음모다’, ‘모함이다’고만 하지는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권 간사는 “기자회견이나 규탄시위 등을 통해 이 사건을 국제적으로 이슈화되면 북한이 섣불리 아이들을 처벌하지 못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