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 “정상회담 통해 극적인 전환 가능성”

김대중 전 대통령은 “나로부터 시작해 재임하는 대통령마다 정상회담을 해야 한다”며 “노 대통령도 물러나기 전에 정상회담을 해야 맥이 끊어지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김 전 대통령은 8일 한겨레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하고 지난해 실현되지 못한 재방북 문제에 대해선 “내가 가는 것보다는 노 대통령과 김정일 위원장이 직접 대화하는 게 더 당면한 문제”라며 남북정상회담 연내 개최에 연일 불을 당겼다.

정상회담 개최에 대한 북한의 의중을 묻는 질문엔 “북한도 서울 답방을 해야 할 책임이 있다”고 전제한뒤 “노 대통령과 대미 관계에 관한 협의도 할 수 있고, 경제적 지원도 요청할 수 있다”며 “남북관계에서 긴장 완화를 위한 여러 조처도 할 수 있으니 북한도 나쁠 것이 없다”고 설명했다.

햇볕정책의 필요성을 묻는 질문에는 “나는 한나라당이 (집권해도) 걱정하지 않는다”며 “한나라당이 집권하면 북한과 대화하지 않고 어떻게 하겠는가? 한나라당이 집권해도 인도적 지원은 안할 수 없고, 남북간 왕래를 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답했다.

김 전 대통령은 이어 “(북핵문제는) 6자회담에서 푸는 것과 남북간에 푸는 것을 병행해야 한다”며 “남북정상회담이 그런 계기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북한은) 핵을 쏴서 힘을 보였고, 위력을 발휘했다고 볼 수 있어, 북한 입장에서는 지금이 상한가”라며 “그런 점에서 (남북정상회담을 통해) 극적인 전환을 가져올 수 있는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6자회담 진전을 위해서 “북한은 핵을 포기하고 철저한 검증을 받아야 한다”며 이와 함께 “미국은 북한에 안전을 보장하고 방코델타아시아(BDA)를 포함해서 경제적 제재를 해제해 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한반도 비핵화를 김일성 유훈이라고까지 말하고 있으니까 (북한은) 핵 포기를 한다고 봐야 한다”며 “북한이 핵포기를 하지 않으면 그때는 중국도 가만히 안 있을 거고, 우리도 가만 있지 않을 것이고, 세계가 가만히 안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