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I 인권실태 조사에 北 “反공화국 모략”

북한 대남선전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는 23일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COI)가 한국에서 탈북자들을 초청해 북한인권 유린실태 공청회를 진행하는 것과 관련, “반공화국 모략과 대결소동에 매여달리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사이트는 이날 ‘반공화국 인권 소동이 불러올 후과를 생각해야 한다’는 제목의 논평을 통해 “정세 흐름에 맞지 않게 그 누구의 있지도 않은 ‘인권’을 걸고들며 반공화국 모략 소동에 매달린다면 모처럼 마련된 대화 분위기가 대결의 원점으로 되돌려질 수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북남사이에 대화의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는 때에 국제기구의 이런 저런 성원들까지 끌어들여 모략적인 ‘북 인권’ 문제를 확산시키고 여론화하면서 반공화국대결소동에 열을 올리고 있는 데 대해서는 결코 무심히 대할 수가 없다”면서 “‘북 인권’ 소동은 대결의 불씨라고도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특히 “남조선 당국이 터무니없는 그 누구의 ‘인권문제’를 계속 내흔들면서 반공화국 ‘인권’ 모략소동에 매여달리는 것은 북남대화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는 반통일적행위”라면서 “(남측이) 진정으로 북남관계의 개선과 전진을 바란다면 반공화국 ‘인권’ 소동이 미치게 될 후과에 대해 심사숙고하고 이를 당장 중지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COI는 그동안 스위스 제네바 북한대표부와 김정은에게 여러 차례 서신을 보내 이번 공청회에 북한의 옵서버 참석을 요청했지만 거부 당했다. COI 측은 이번 조사를 통해서 북한의 인권침해를 반인도범죄로 규정하고 책임자를 현 북한의 최고지도자인 김정은을 지정, 강력한 압박을 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이번 공청회는 지난 20일 시작해 오는 24일까지 탈북자 30여 명과 북한인권 전문가들도 참가한 가운데 진행됐다. 탈북자들은 북한 당국의 배급중단에 따른 굶주림과 정치범수용소, 교화소 등에서 자행되는 끔찍한 인권유린 실태를 증언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