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일째 잠잠한 北, 미사일 도발 징후 포착…韓美日 예의 주시

북한이 지난 9월 중장거리탄도미사일(IRBM)을 발사한지 70여 일째 도발을 감행하지 않고 있는 가운데 일본 정부가 최근 북한이 탄도미사일 발사를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보이는 전파 신호를 포착해 경계를 강화하고 있다고 일본 교도 통신이 28일 보도했다.

통신은 복수의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미사일의 종류 등은 특정되지 않았다면서 “수일 내 발사도 있을 수 있다”고 전했다. 다만 “위성 영상에는 미사일 본체나 이동식 발사대의 모습이 파악되지 않았다”면서 “때문에 (일본 정부가) 미사일 발사 준비가 아니라 (북한) 인민군의 동계훈련 과정에서 나온 전파 신호일 가능성도 있다고 보고 신중히 분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미국 국방부 로버트 매닝 대변인도 27일(현지시간)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 가능성을 “지속해서 예의 주시할 것”이라면서 “한미동맹은 어떠한 도발이나 공격에도 대응할 능력이 있고, 앞으로도 굳건할 것”이라고 밝혔다.

우리 정부 역시 “통상적으로 미사일을 발사하기 전과 동일한 징후들이 최근 북한에서 감지되어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대북 미사일 감시태세를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이 전날에도 미사일 궤적을 추적하는 레이더를 가동하고, 미사일 기지 내 통신 활동을 급증시키는 등 이상 징후를 보여 왔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우리 군을 비롯해 미국과 일본은 징후 관련 정보를 교환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우리 군 당국은 북한이 실제 미사일 도발을 감행하려는 징후인지, 다음달 1일부터 시작되는 동계훈련을 준비하는 과정인지 더 지켜봐야한다고 전했다. 미사일이 탑재된 이동식 발사차량(TEL)의 움직임은 현재까지 포착되고 있지 않지만, 미사일 기지에서 이상 징후들이 계속 감지되고 있는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