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차 개성회담 오전 회의 입장차 확인만

개성공단 정상화 방안 협의를 위한 6차 실무회담 오전 회의에서 남북이 여전한 입장차를 보이며 대치 국면을 이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양측은 1시간 30분 가량 전체회의를 진행한 뒤 오전회의를 종료했다.


양측은 재발방지 문제 등 쟁점 사안을 중심으로 각자의 입장을 기조발언을 통해 전개했다. 우리측은 기조발언에서 공단 가동중단의 책임이 북측에 있음을 분명히 하고 재발방지에 대한 북측의 확고한 보장이 필요다하는 점을 거듭 강조했으며, 북측은 공단 중단 책임이 남측에 있다는 기존 입장을 반복하며 조속한 공단 재가동을 주장했다.


지난 5차례 회담에서 양측이 보인 의견차가 일단 그대로 유지되며 이날 오전까지 여전히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양측 수석대표는 이날 회담에 앞서 각기 적극적인 대화 의사를 피력했다. 북측 수석대표인 박철수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 부총국장은 회담시작에 앞서 인사말을 통해 “개성공단을 국제적 경쟁력있는 경제특구로 발전시켜나가기 위해 양측의 어떤 공통된 입장이 필요하다”고 제안하고 나섰다.


또 “그간 회담에서 항상 좋은 말로 시작은 했는데 마무리는 좋지만은 않았다, 회담과정에 ‘시종일관성’이 부족해 그런것 아닌가 생각했다”며 “우리가 발을 붙여야 할 개성공업지구의 현 실태에 대해 명확히 인식해야 한다. 자기 땅에 발을 붙이고 눈은 세계를 보자. 이런 자세를 가지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우리측 수석대표인 김기웅 남북협력지구지원단장은 ‘산중수곡(山重水曲)’이라는 말을 언급하며 “말씀하신 것처럼 현실을 정확하게 보고, 현실을 잘 이해하고 더 멀리 세계를 보면서 미래로 세계로 발전적으로 발전시켜 나가자는 입장을 가지고 오늘 회담을 잘 해보자”며 화답했다.


양측은 각자 점심을 먹은 뒤 오후 2시부터 오후 회담을 재개할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