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행동본부> 20일 오후 北核저지 집회

▲ 20일 열린 ‘북핵심판국민행동대회’에서 개회사 중인 서정갑 본부장

20일 오후 2시 서울 광화문 동아면세점 앞에서 <국민행동본부>의 주최로 ‘北核심판국민행동대회’가 개최됐다.

2백여 명의 시민들이 모인 가운데 열린 집회는 ▲북한의 핵무장을 허용한 김대중, 노무현 정권의 反민족적, 反평화적 범죄행위 규탄 ▲한미동맹을 기반으로 북한의 핵무장, 핵실험 저지 ▲ 대북금품지원 반대 등의 요구사항으로 내걸고 2시간가량 진행됐다.

<국민행동본부> 서정갑 본부장은 개회사를 통해 “북한의 핵문제가 위기상황으로 치닫는 가운데, 국민의 안전을 책임져야 하는 정부는 국민들에게 한마디 대책도 내세우지 못하고 있다”며 “핵을 무기삼아 남한을 인질로 삼으려는 김정일 독재정권에 단호히 맞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 본부장은 “열린우리당은 대한민국 우리당인지, 김정일의 우리당인지 명확히 해야할 것”이라며 정부와 여당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 이날 집회에 참석한 시민들은 노무현 정부가 북한 핵위협을 방치하고 있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자민련 김학원 대표도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켜야 할 정부가 자신의 본분을 잊고, 북한 핵문제라는 위기에도 대처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하며 “이번 차관급 회담도 장관급 회담과 비료를 맞바꾼 성과 없는 회담이었다”고 지적했다.

연사로 참석한 <자유북한방송>의 아나운서 정주아(2001년 입국) 씨는 “2000년부터 시작된 대규모 대북지원은 군수공장과 인민군대로만 보내졌지, 일반 주민들에게는 전혀 돌아오지 않았다”며 “북한은 평상시에도 전시체제를 유지하며 일반 주민들을 고통 속에 몰아넣고 있다”고 밝혔다.

정씨는 “자유대한에 왔다고 생각했는데, 남한의 젊은이들이 북한을 지지하는 모습을 보고 충격을 금치 못했다”면서 “이것은 김대중 정부시절부터 비롯된 정권차원의 잘못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행사에 참석한 박매수(63) 씨는 “북한의 핵위협에 국가 존립의 위기감을 느끼고 있다”며 “정부의 정책을 규탄하기 위해 이 자리에 참석했다”고 밝혔다.

한편, 행사장 주변에 노무현 대통령과 열린우리당의 대북정책을 비판한 선전물들이 전시돼, 지나가던 시민들의 눈길을 끌었다.

양정아 기자 junga@dailynk.com

소셜공유